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전기차 충전서비스 실증 특례 기간 연장되나
道, 올해 말 종료 대비 임시 허가 전환 추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9.26. 13:44: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실증(사업 가능성을 증명하는 것)이 이뤄지고 있는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사업에 대해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실증 특례 기간이 올해 종료됨에 따라, 이 사업에 대한 임시 허가 전환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제주지역은 지난 2019년 12월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충전시간 단축을 위한 충전인프라 고도화 실증 ▷점유 공간 최소화를 위한 이동형 충전 서비스 ▷활용성 증대를 위한 충전 인프라 공유 플랫폼 ▷충전 데이터 기반의 전기차 특화 진단 서비스 등의 4개의 규제 특례를 인정 받았다.

현재까지 국비 109억원, 지방비 47억원, 민간 투자 27억원 등 총 183억원이 투입된 규제자유특구 사업에는 현재 14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실증 특례 기간은 올해말 끝나지만, 제주도는 임시허가 전환을 통해 사업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실증 특례 기간이 종료되도 이 특례를 연장하거나 임시허가로 전환하는 방법으로 사업을 유지할 수 있다.

이 중 임시 허가는 실증을 통해 안전성 등이 입증된 경우에 해당한다. 실증특례 사업이 임시허가로 전환되면 법령 정비가 완료될 때까지 유효 기간이 연장되므로 기업 입장에서 사업 중단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제주도는 전기차충전서비스 특구 실증사업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질만한 이슈가 없다면서 임시 허가 전환이 가능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7월 임시허가 전환을 위한 특구 변경계획 공고를 거쳐 현재 안저성 검증 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 이어 이달 안에 중소벤처기업부에 임시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윤형석 제주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지난 2년간의 실증 특례를 통해 사업 효과성·안전성이 확인된 만큼 전기차 충전서비스 신산업 육성과 더불어 성장 동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임시허가 전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동절기 한라산 탐방시간 조정…입산 30분~2시간… [종합] 제주 5명 확진… 삼도1동 '동명목욕탕' …
확진자 방문 제주시 동명목욕탕 동선 공개 백신 접종 접종 20대 6일 만에 사망··· 역학조…
제주 거리두기 3단계 연장···식당·카페 영업 … 제주 실내체육시설 집단감염 확진자 3명 추가
제주 한라산 항공레이더 설치 공사 전격 중단 제주 공무직 공개채용 평균 경쟁률 18대1
제주녹색당 "항공 레이더 건설 중단·취소하라 제주도의회 한라산 '항공 레이더 공사' 중지 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윤석열 전 …
  • 제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실 둘러보…
  • 제주4·3평화공원 참배하는 원희룡 전 …
  • 권순우 ATP투어 우승 기자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