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잘못 허가해 놓고 궁색한 변명만 할건가
입력 : 2021. 10.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산국립공원에 들어설 항공레이더 설치 공사가 일시 중단됐다. 불법 건축허가 논란이 일면서 제주도가 결국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다. 도내 정치권과 환경단체의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 발주처인 국토교통부는 중지 명령과 상관없이 지난 15일부터 자발적으로 공사를 중단했다. 국토부도 법 위반 논란이 불거지면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받아들인 것이다.

국토부는 제주남부 항공로 레이더 설치 공사를 잠시 멈춰달라는 서귀포시의 요청을 수용해 이날부터 공사를 전격 중단했다. 서귀포시는 제주도가 건축허가 위법 논란에 대해 법률 자문을 받기로 하면서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공사를 중단키로 한 것이다. 현행 제주도 조례에 따르면 절대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오름에선 레이더와 같은 무선설비를 설치할 수 없다. 항공레이더가 건설되는 곳은 한라산 1100고지 인근 기생화산인 삼형제큰오름이다. 이 시설은 전파법 상 무선설비이고, 삼형제큰오름은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역사문화환경보존지역과 절대보전지역에 해당된다. 때문에 명백히 법 위반으로 보는 것이다.

그런데 제주도는 구차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 이유도 참으로 궁색하기 짝이 없다. 오름 정상에 항공레이더 설치를 허용한 제주도는 문화재청의 허가가 이뤄진 점을 들고 있다. 문화재청의 허가만 떨어지면 관련 조례는 검토할 필요조차 없는 것인가. 제주도가 스스로 자치법규를 무력화시키고 있다. 또 제주도는 현장 확인까지 했다지만 항공레이더 건설예정지가 오름이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도대체 이게 말이 되는가. 적어도 한라산에 구축되는 시설이라면 다른 지역과 달리 보다 깐깐하고 엄격한 검토가 요구된다. 이제와서 문제가 되니까 제주도가 법률 자문을 받는다니 어처구니가 없다. 왜 진작 허가 과정에서 면밀하게 따지지 못했는가.

사설 주요기사
[사설] 감염 속출에 전파력 센 새로운 변이까지 [사설] 지하수오염에 정수장도 못 믿을 현실, …
[사설] ‘재정 위기’라면서 공무원 수 쉽게 늘… [사설] 방만경영에 재정자립 심각… ‘퇴출’…
[사설] 4·3 수형인 직권재심 신속히 진행해야 [사설]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 정책전환 검토…
[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사설] 연말연시 '따뜻한 마음' 함께 나누세요
[사설] 도교육청, ‘소통부족’ 질타 새겨들어… [사설] 어민들 삼중고 겪는데도 대책은 없으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