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쓰레기 걱정없는 섬, ‘먼 얘기’ 아닌가
입력 : 2021. 10.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청정제주, 세계자연유산에다 세계환경수도로의 도약을 꿈꾸는 제주가 각종 쓰레기 처리난에 ‘몸살’을 앓고 있다. 제주가 겉으론 청정 환경을 기치로 미래성장 비전들을 추진하지만 ‘속살’을 보면 심각한 우려에 직면했다. 온 섬이 넘쳐나는 쓰레기로 처리난을 겪고, 하수·교통문제도 예상보다 더 심각하다. 도정이 ‘쓰레기 걱정없는 섬’을 지향한다지만 날이 갈수록 기대난인 현실이다.

쓰레기처리 대란은 그간 툭하면 발생했다. 제주시 봉개동 음식물쓰레기처리장과 동복 폐기물처리장은 그간 넘치는 쓰레기량 처리와 계약기간 만료, 운영권 등으로 지역주민·업체의 반발을 불러왔다.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은 이달 사용기한 만료를 앞뒀고, 불연성 폐기물을 처리하는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는 운영권 위탁을 놓고 올 여름 진입로 봉쇄라는 진통을 겪은데 이어 두 지역 다 ‘불씨’를 남겨논 상태다. 최근엔 봉개동 음식물쓰레기 위탁업체 변경을 둘러싼 잡음으로 일정기간 처리난을 겪어야 할 판이다. 행정이 각 사안별로 ‘대란’을 자초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도가 쓰레기 정책 대혁신에 나서야 한다. 도정이 가정·업소나 사회단체·기관별로 감량시책을 추진했다지만 너무 미진했다. 쓰레기 분리배출·재활용·일회용품 자제 등에 대한 시책들이 보다 더 강력해져야 한다. 도가 지난 18일 2030년까지 총 4900여억원을 들여 쓰레기 감축·재활용정책을 추진할 ‘쓰레기 걱정없는 제주’ 실행을 위한 세부계획을 확정했지만 벌써부터 과거 도 환경정책처럼 ‘말잔치’로 그칠 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청정 제주는 지금 ‘계획’보다 ‘실천’을 앞세워야 할 엄중한 상황이어서 더 그렇다.

도는 하수처리 대란서 보듯 적정 관광객수 유지와 선제적 처리시설 확충 등에 신뢰할 행정력으로 답해야 한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4·3 수형인 직권재심 신속히 진행해야 [사설]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 정책전환 검토…
[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사설] 연말연시 '따뜻한 마음' 함께 나누세요
[사설] 도교육청, ‘소통부족’ 질타 새겨들어… [사설] 어민들 삼중고 겪는데도 대책은 없으니
[사설] 전면등교·관광 호황… ‘위기’ 아닌 … [사설] 수천억 빚 내는 걸 죽먹듯 하는 제주도
[사설] 천인공노할 4·3공원 방화, 방지책 뭔가 [사설] 국가유공자 이장비도 제대로 지원 못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