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농어촌민박 코로나19 상황서도 증가세 지속
2013년 1449개소서 올 8월 4622개소로 증가
제주시는 구좌·애월, 서귀포시는 성산에 집중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10.20. 17:13: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의 농어촌민박 증가세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지속되면서 제주시 지역에선 구좌읍, 서귀포시에서는 성산읍 지역에서 가장 많은 업체가 영업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농어촌민박은 4622개소(객실수 1만2781실)로, 제주시 3078개소, 서귀포시 1544개소다. 도내 전체 숙박시설은 6022개소·7만6217실로, 객실 수 기준 농어촌민박이 16.8%를 차지하며 숙박시설 중 일반숙박업(2만671실), 관광호텔(1만6132실) 다음으로 많다.

 농어촌민박은 2013년 1449개소에서 2019년 4273개소로 3배 가까이 증가했고, 2020년에는 4484개소로 늘었다. 관광객 증가세를 업고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의 간판을 내걸고 우후죽순 영업중인 곳들이 대부분 농어촌민박에 속한다.

 농어촌 민박은 도 전역에 고루 분포돼 있는데 업체수 기준 구좌읍 지역이 767개소로 가장 많다. 이어 애월읍(685개소), 한림읍(472개소), 조천읍(437개소), 성산읍(328개소), 한경면(305개소), 안덕면(271개소), 남원읍(232개소) 순으로 많다. 추자면과 우도면에도 각각 61개소, 65개소가 있다.

 이처럼 농어촌민박은 도내 숙박시설의 한 축을 담당하면서 안전한 환경과 질높은 서비스를 요구받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이들 업체의 안전성을 검증하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제주도는 2018년 8월 전국 최초로 '농어촌 민박 안전인증제'를 도입했다.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피살사건이 발생하면서 이용객 불안감 해소를 위한 것으로, 올해 5월까지 228개소가 인증을 받았다.

안전인증제 시행 초반엔 방범용 CC(폐쇄회로)TV 설치 등 5개 분야 20개 지정항목 요건을 모두 충족해 100점을 받아야 가능했던 데서 조건이 지나치게 까다롭다는 여론에 따라 2019년 7월부터는 85점 이상으로 완화했다. 하지만 인증받은 농어촌민박 비중은 여전히 한 자릿 수에 그치면서 행정의 인센티브 지원책과 운영자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함께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을 받으면 농어촌진흥기금(최대 2000만원)과 관광진흥기금(최대 4000만원) 융자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시농협, 잡음 많던 임원 선거 깨끗해질까? "기름값 내리긴 했는데 평균 1739원 여전히 비싸…
제주관광공사, 대한민국광고대상 프로모션 대… 제주 소비자물가 10년 3개월만에 최고치
제주항공 이달부터 국내선 화물사업 확대 코로나19 여파 속 제주 관광사업체 회복세
'공급 초과' 제주지역 숙박시설 외곽지 선호 뚜… "12월 1일은 감귤데이…많이 드세요"
일도2동 행복주택 120세대 입주자 모집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추진 '첩첩산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