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지역상권 피해 호소에도 뒷짐진 제주시
입력 : 2021. 10.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이 최근 제주신화월드 내에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문제는 개점한 이후에도 제주지역 상인들의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제주시 지역 상당수 상인단체들이 반발하는데도 제주시는 아무런 의견을 내지 않는 등 무책임하게 방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그제 열린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이같은 제주시의 대응이 문제로 지적됐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지난 19일 제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세계사이먼 전문점을 도마에 올렸다. 임정은 의원은 "전문점이 행정구역상 서귀포시 관할이지만 제주시 상인회가 주도적으로 반대하고 있다면 제주시에서도 상권 영향 조사 등 어느 정도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서귀포시는 제주시에 전문점 관련 의견 수렴 공문을 보냈지만 제주시는 '별도 의견 없음'이라고 회신했다"고 꼬집었다. 현길호 의원도 "전문점이 생기면 제주시 상권에 큰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에 상인들의 반발도 큰 것이다. 제주시에 의견을 물었음에도 의견이 없다고 한 것은 분명 잘못됐다"고 질타했다.

제주시가 신세계사이먼 전문점에 대한 지역상인들의 반발에도 이렇게 뒷짐질 수 있는가. 전문점이 들어선 곳이 관할구역이 아니라는 것을 모르지 않는다. 그렇더라도 대부분 제주시 상인단체들(6곳 중 5곳)이 반발하고 있잖은가. 서귀포시가 제주시에 전문점 관련 의견수렴 요청 공문을 달리 보낸 것이 아니다. 지역상권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상인단체들이 상권 피해를 호소하며 중소벤처기업부에 사업조정 신청까지 냈겠는가. 그런데도 제주시는 시민의 생계를 위협하는 대기업 전문점에 대해 강건너 불구경 하듯이 한 것이다. 이래서야 어떻게 행정을 믿고 따를 수 있겠는가.

사설 주요기사
[사설] 4·3 수형인 직권재심 신속히 진행해야 [사설]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 정책전환 검토…
[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사설] 연말연시 '따뜻한 마음' 함께 나누세요
[사설] 도교육청, ‘소통부족’ 질타 새겨들어… [사설] 어민들 삼중고 겪는데도 대책은 없으니
[사설] 전면등교·관광 호황… ‘위기’ 아닌 … [사설] 수천억 빚 내는 걸 죽먹듯 하는 제주도
[사설] 천인공노할 4·3공원 방화, 방지책 뭔가 [사설] 국가유공자 이장비도 제대로 지원 못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