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천인공노할 4·3공원 방화, 방지책 뭔가
입력 : 2021. 11.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4.3평화공원에 천인공노할 일이 일어났다.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될 일이었다. 국가권력에 무참히 쓰러져 간 4.3영령들을 모신 평화공원 위령제단을 훼손한 만행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이번 사건은 4·3유족과 도민 모두를 충격과 분노에 떨게 하면서, ‘일회성’으로만 봐 넘겨선 안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방화사건은 지난 17일 밤 정체불명의 방화범에 의해 저질러졌다. 방화범이 분향 향로와 위령 조형물에 불을 붙였고, 크게 훼손되고 말았다. 경찰이 CC TV에 잡힌 방화범을 조기에 검거해 범행경위 등을 조사중인만큼 조만간 만행의 전모가 드러날 것이다.

지역사회 충격이 너무 크다. 4·3평화공원이 어떤 공간인가. 오랜 세월 숱한 논쟁과 진실규명 작업끝에 4·3사건으로 인한 도민 학살과 당시 처절한 삶을 기억하고 추념하는 곳이자, 화해와 상생의 미래를 열 평화·인권의 공간이다. 이번 방화는 단순한 재물손괴가 아닌 4·3 영령들을 모독하고, 유족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패륜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한 만행이다.

방화사건은 방화범에 대한 엄정한 단죄와 함께 재발 방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할 과제를 남겼다. 4·3평화공원이 지금처럼 주야 개방된 상태에서 언제든 유사·모방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을 부인하기 어렵다. 4·3정신이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관련기관서 확실한 방지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이미 평화·인권의 성지로 발돋움한 4·3평화공원을 안전하게 지킬 대책만이 4·3정신 계승을 위한 선결과제로 떠올랐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방역도 경제도 ‘실종’, 전열 재정비하… [사설] 투자이민제 개선 아닌 폐기 검토할 때
[사설] 교육의원 존폐 문제로 언제까지 다툴건… [사설] 행정소송 급증, 행정력·혈세 낭비 막아…
[사설] 녹지병원 판결, ‘의료 민영화’ 재점화… [사설] 판사가 위법 서슴지 않아 개탄스럽다
[사설] 심상찮은 오미크론, 긴장 늦춰선 안된다 [사설] 설 물가 ‘비상’… 도정 서민 고통 외…
[사설] 공사장 안전사고,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 [사설] 전국 꼴찌수준 도·도교육청 민원서비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설경 보러 온 인파에 한라산 1100고지 '…
  • 폭설 맞은 제주 동백꽃
  • 붉은 열매 눈길 끄는 제주 선인장 군…
  • 경매 올라온 15만 마리 삼치
  • 비욘드 트러스트호 제주항 첫 입항
  • 첫 출항 준비하는 비욘드 트러스트호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