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건반으로 4·3 넋 달래온 한가야 제주에 잠들다
재일동포 2세 피아니스트로 독일 칼스루에음대 교수 재직
별세 후 한 달 만인 11월 24일 그리운 제주 땅에 유해 안장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11.24. 15:33: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피아니스트 한가야.

한국의 설 명절에 맞춰 지난 2월 독일 무대에서 제주4·3의 넋들을 달래는 곡을 연주했던 피아니스트 한가야씨. 그가 그토록 그리던 제주 땅에 묻혔다. 1년여 암 투병 끝에 지난달 24일 향년 63세로 눈을 감은 고인의 유해가 먼 길을 돌아 한 달 만인 24일 제주에 안장된 것이다.

제주 출신 재일동포 2세로 독일 칼스루에국립음대 교수로 재직했던 한가야씨는 일본 도호음대 수석 졸업 후 독일 프라이부르크음대로 유학했다. 제25회 전 독일 콩쿠르,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 음악 콩쿠르, 제44회 주네브 국제 콩쿠르 1등 수상 등 두각을 나타냈고 핀란드 쿠호모음악제, 독일 베를린음악제, 하노버 현대음악제 등 세계 각지에 초청돼 연주 활동을 벌였다. 1993년 제주 독주회를 시작으로 윤이상을 기리는 통영음악제 등 국내 연주회도 활발하게 펼쳤다.

특히 그는 4·3광풍 속에 고향 북촌을 떠나 일본에서 작곡가, 성악가,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는 '재일음악계의 대부' 한재숙 선생의 장녀로 고인의 딸 한애나씨도 독일에서 음악의 길을 걷고 있는 3대 예술가족이다. 이 같은 가족사를 바탕으로 한가야씨는 국내외 무대에서 4·3 진혼곡을 여러 차례 연주하며 제주의 아픔이 극복되길 염원했다. 고인의 유해가 제주로 향하기 전인 지난 21일에는 서울에서 지인 등 40여 명이 참석한 '한가야를 보내며' 콘서트가 열렸다.

문화 주요기사
'축전 서곡' 겨울 제주국제관악제… 코로나19에… 제주 바다와 산 필묵에 녹여냈던 '서예 거장' …
[초점] 아트제주 젊은 컬렉터 증가… 국제적인 … [현장] 제주도립무용단 쉰네 번째 정기공연 '녹…
30여 년 기록 제주4·3 사진 한자리 "둘도 없는 하나뿐인 오늘" 제주 오장순 서예전…
방언학자 강영봉·김순자 '제주어 기초어휘 활… 디지털과 만난 그림에 제주 바람 닮은 초서
12월 제주 공연장 연극 무대로 뜨거워진다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4인 제주서 수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