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꽃에 물든 제주 바당 너머 도자의 본질 탐구
고순철 회화·양형석 도자 설치전 서귀포예당서 나란히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11.24. 16:40: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고순철의 '땅찔레꽃'.

서양화와 도자 작품이 한 전시장에서 만났다. 서양화가 고순철, 도예가 양형석이 이달 24~30일 서귀포예술의전당 전시실에서 나란히 펼치는 개인전으로 한국미술협회 서귀포지부의 지부장과 사무장으로 각각 일하는 두 사람의 뜻이 맞아 한곳에서 치르는 전시다.

고순철 작가의 이번 여덟 번째 개인전은 '어멍바당 꽃에 물들다'란 이름을 달았다. 해안가의 독특한 자연환경과 염생식물을 들여다본 그림을 볼 수 있다. 고향인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리 동하동마을 바당(바다) 해녀들의 삶과 주변 풍광의 사계절을 기록해 작품화한 작가는 전시장에 그와 관련한 촬영 영상도 공개하고 있다. "나의 어머니는 해녀"라고 말하는 작가는 "갯거시(바닷가)에 용암이 부글부글 끓다가 금방 굳어버린 검은 현무암의 돌과 모래땅의 가득한 풍경, 어머니의 노동의 시간과 공간을 담아내려 했다"고 전했다. '땅찔레꽃', '절치다', '해녀콩' 등 약 20점이 나왔다.

양형석의 '구워낸 흙덩이 1'.

양형석 작가는 '의도와 형상'이란 제목으로 도자 설치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양 작가는 "최소의 의도에 의해 나타나는 형상으로 흙과 불의 성질을 드러내고자 했다"며 "도자에 대한 의식과 정의를 넘어 도자라는 물체가 갖는 본질적 형상에 대해 탐구하는 것이 지금의 작업"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이 여섯 번째 개인전이다.

문화 주요기사
'축전 서곡' 겨울 제주국제관악제… 코로나19에… 제주 바다와 산 필묵에 녹여냈던 '서예 거장' …
[초점] 아트제주 젊은 컬렉터 증가… 국제적인 … [현장] 제주도립무용단 쉰네 번째 정기공연 '녹…
30여 년 기록 제주4·3 사진 한자리 "둘도 없는 하나뿐인 오늘" 제주 오장순 서예전…
방언학자 강영봉·김순자 '제주어 기초어휘 활… 디지털과 만난 그림에 제주 바람 닮은 초서
12월 제주 공연장 연극 무대로 뜨거워진다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4인 제주서 수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