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방역패스만 적용하면 그만인가요?" 현장은 혼란

"방역패스만 적용하면 그만인가요?" 현장은 혼란
"정확한 지침도 없고 일부 업종 적용 문제"
방역패스 확인 과정 간소화 방안 마련해야
  • 입력 : 2021. 12.07(화) 16:45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정부는 내년 2월부터 학원과 도서관, 독서실,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 청소년 방역 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지난 6일부터 방역패스 적용 시설 확대 등 단계적 일상 회복 방역이 일부 강화돼 시행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혼란스럽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7일 제주시 내 한 독서실 관계자는 "방역패스 관리를 어떻게 하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당국에서 지침을 전달받은 것도 없고 학생들과 독서실 이용객들에게 방역패스 확인에 대해 안내는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잘 몰라 혼란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해도 돌파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패스 자체에 대한 의문점이 있다. 방역패스가 있어도 돌파 감염이 됐거나 하는 상황까지 확인할 수 없지 않나"라며 "모든 업종에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것도 아니고 일부 업종에만 적용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 추가된 방역패스 적용 시설에서는 방역패스 확인 시스템 정착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시의 한 카페 사장은 "한꺼번에 손님이 몰리게 되는 경우에는 한 명씩 방역패스를 확인하는데 다소 어려움이 있다"면서 "손님들에게 방역패스를 보여달라고 하면 대부분 잘 협조해 주지만 언짢아하는 이들도 가끔 있다"고 말했다.

 또 "방역패스 확대 이후 낮 시간대 손님이 다소 줄어든 것이 느껴진다"며 "매장에 머물기 보다는 테이크아웃 하려는 경향이 많다"고 전했다.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치 않은 어르신들은 방역패스로 인해 걱정이 하나 더 늘었다.

 제주시의 한 사우나 관계자는 "한 어르신은 스마트폰에 예방접종 증명서가 있었지만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못해 한참 애를 먹었다"며 "결국 직원이 직접 스마트폰을 건네받아 카카오톡을 이용해 방역패스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방역 조치를 어길 경우 시설 이용자는 위반 차수별로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으며, 관리자 또는 운영자는 1차 위반 시 150만원, 2차 위반 이상부터는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정부는 과태료 등 벌칙 부과는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갖고 13일부터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제보*

카카오톡에서 '한라도영'을 검색해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손쉽게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