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비양도 코끼리 바위서 상괭이 사체 발견

비양도 코끼리 바위서 상괭이 사체 발견
  • 입력 : 2021. 12.07(화) 17:04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7일 비양도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를 해경 관계자들이 수습하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해양경찰서는 7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코끼리 바위 인근에서 해양보호생물종인 상괭이 사체를 발견해 한국수자원공단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9시20분쯤 비양도 코끼리 바위 인근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한림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이용해 해안가에 떠밀려온 돌고래 사체 1구를 발견했다.

 이 사체는 길이 165㎝, 둘레 78㎝ 정도의 암컷 상괭이로 확인됐으며 불법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정확한 사인 규명과 해양 생태환경 연구를 위해 한국수산자원공단에 인계됐다.

 올해 제주해경에서 발견한 상괭이는 총 28마리로 모두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우리나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으므로 조업 중 그물에 걸렸거나 해안가에서 사체를 발견할 경우 해양경찰에 반드시 신고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