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원희룡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오늘도 불발

국토위 원희룡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오늘도 불발
민주 "지금이라도 사퇴해야" 국힘 "과거 관행보면 이 정도면 채택"
  • 입력 : 2022. 05.04(수) 19:46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4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에서 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려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1시간 만에 회의를 중단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은 회의에서 원 후보자의 제주 오등봉공원 개발사업 민간 특혜 의혹을 거론하며 "원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건에 대해 거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금이라도 사퇴해야 한다"(천준호 의원), "원 후보자의 업무추진비 관련 의혹은 공직선거법 위반 사안"(장경태 의원), "오늘은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할 수 없는 단계"(박상혁 의원)라는 등의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은커녕 원 후보자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본다"며 "원 후보자가 자료를 제출해 의혹을 해소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 채택 절차를 다시 밟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말도 일부 일리가 있으나 오등봉 개발사업 관련해 원 후보자가 계획적으로 무언가를 벌인 것은 아니다"면서 "새 정부(가) 출범하고 첫 내각인데 잘 격려해 달라"고 말했다.

김상훈 의원은 "기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관행을 본다면, 이 정도 상황에서는 원만하게 채택하지 채택 자체를 거부한 적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원 후보자의 도덕성·자격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날 국토위 회의에서는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했다.

이에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과거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원희룡 후보자에 대한 '정치적 보복' 차원에서 청문회를 이용하고 있다"며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2일 진행된 국토교통위의 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제주지사 시절 오등봉 공원 민간특례 개발 의혹,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 등에 대한 검증 공세가 집중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78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