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익숙한 풍경 낯설게… 제주·경기·대구 만난 '디 오브젝트'
무대·객석 경계 허문 작업 공동 기획 제주 등 전국 순회 공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6.21. 12:58: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디 오브젝트'.

제주·경기·대구 3개 공공 공연장이 공동 기획한 작품이 7월 제주 무대를 달군다. 제주아트센터에서 7월 3일 오후 2시와 6시에 공연되는 '디 오브젝트(THE OBJECT)'다.

이 작품은 '2021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공연콘텐츠 공동제작 배급프로그램 공모 사업'으로 제작됐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이 전체 기획 운영과 작품 제작, 경기아트센터는 소속 무용단 참여와 공연, 제주아트센터는 지역 공연의 홍보와 대관을 분담하는 방식이다.

현대미술, 한국무용, 현대무용이 어우러지는 '디 오브젝트'는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문 관객 참여형 이머시브 실감 공연으로 만들어졌다. 관객이 출연자가 되고, 출연자가 관객이 되는 무대로 제주 공연장에서는 드물게 객석 중간에 특별 무대를 설치한다. 익숙하게 봤던 풍경을 낯설게 바라볼 수 있는 공연이다.

평창올림픽 등 굵직한 무대를 빚어온 유재헌 유잠스튜디오 대표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했고 대구시립무용단 김성용 예술감독이 안무 연출을 맡았다. 6월 대구, 경기 공연을 마쳤고 마지막 일정으로 7월 제주를 찾는다.

입장권은 1층 1만원, 2층 5000원으로 현재 제주아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중이다. 문의 728-1509.

문화 주요기사
[갤러리ED 지상전] (14)김산의 '삶의 노래' 그때와 같은 일상이 우리 곁에 다시 온다면
서귀포관악단 금빛 선율로 빚을 '비극과 시'의 … 불길과 햇살이 만든 제주 섬의 문화 유산
서귀포 공연장에 펼치는 두 빛깔의 '사계' 제주 청년 작가들 시소 타기 닮은 사회에 발언…
'제주작가' 잊혀진 역사, 1991년을 말하다 [제주 책 동네] 시와 만난 권투의 서정… 늦은 …
제주 동네 공연장 뜨거운 무대로 일상 꿈꾸다 [갤러리ED 지상전] (13)김강훈의 '하우(霞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비취색 제주바다와 원담
  • 올해 첫 출하 '황금향' 사세요!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