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위험작업 거부… 사람 살리는 총파업 참여"
민주노총 건설노조 19일 도청 앞 기자회견
"건설안전특별법 및 노조법 2조 개정해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9. 15:17: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강민성기자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노동자는 위험 작업을 거부한다. 사람을 살리는 총파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설노조는 "노동자는 열악한 환경으로 추락사하거나, 자재에 맞고, 기계에 끼이고, 전기에 감전돼 죽는다"며 "건설노동자는 최소한 노조에 참여할 관리조차 갖지 못한 채 임금 체불, 산업재해 등 노예노동을 감내해야만 하는 건설기계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용직·특수고용직으로 가장 불평등한 구조인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은 전국적 투쟁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도록 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건설안전특별법 공청회를 차일피일 미루며 노동자들의 죽음을 방치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9월 29일 1000명의 노동자들이 서울 상경 투쟁을 예고한 뒤에야 정부는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공청회를 부랴부랴 열었다"며 "올해 내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및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 권리를 보장하는 노조법 2조 개정을 목표로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환경운동聯 "한진 지하수 연장 보류 아닌 … "경찰이 죽였다"… 제주4·3 속 의사들 재조명 …
끓는 찌개 얼굴에 부어 중상 입혀도 '집행유예'… 정비 마친 차량에서 곧장 '불길' 하마터면...
제주 오라동 다세대주택 화재..보조배터리 때… 제주지법 강건·송현경·박건창·류지원 '우수 …
[초점] 코로나19 속 제주 성매매 여성의 '현실' 화물연대 총파업 "안전운임제 사수·확대하자"
[초점] 고영권 제주 정무부지사 사업자 대납 수… "전자발찌 훼손·도주 2시간이면 잡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