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끊겼던 대정읍 시계탑 인근 인도 개설된다
토지주 보상금 증액 소송 일부 승소… "자진 철거"
공사 시작 7년만에 보상 합의 내년 착공 가능할듯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1. 10.19. 19:40: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청.

토지보상 문제로 오랜 기간 인도가 끊겨 주민불편을 초래했던 서귀포시 대정읍 도시계획도로가 최근 법정소송과 함께 건축주와 행정간 협상이 이뤄지며 공사가 재개될 전망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대정읍 하모리 시계탑 인근 도시계획도로에 포함된 토지 1필지와 건물 1동에 대한 보상이 지난 2018년 10월 제주도 지방토지수용위원회에서 수용 재결됐다. 이에 시는 2019년 4월 보상금을 제주지방법원에 공탁했다.

앞서 시는 1966년 8월 도시계획시설(중로2-2-10호선)로 결정된 해당 도로에 대해 2013~2014년 5동 가운데 4동에 대해 보상 협의를 마치고 건물을 철거해 인도를 설치했다. 하지만 2층 건물 1동과 토지에 대한 보상 협의가 늦어지면서 지난 7년간 일부 인도 구간(15m)이 막힌 채 보행자들은 도로를 걸어야하는 불편과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

시는 공사 중단 이후 수차례 토지주(건물주)와 보상 협의를 시도했지만 보상가격 문제로 협의점을 찾지 못해 지방토지수용위원회의 수용 결정에 따라 행정절차를 진행했다.

이에 토지주는 지난해 2월 손실보상금증액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 4월 원고 일부 승소판결을 이끌었다. 시가 제시한 금액에 일부 승소판결로 2000만원을 추가로 받게 됐다.

시 관계자는 "토지주가 현재 건물을 임대한 상태로 임차인이 나가면 자체 건물을 철거할 예정"이라며 "연말까지 이행 과정을 지켜보고 향후 인도를 개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6~10일 농지처분 결정 청문 실시 서귀포시 특색 있는 어촌개발로 균형발전 꾀한…
서귀포시 지방세수 징수액 크게 늘었다 서귀포 사려니숲 유니버셜디자인대상 수상
'서귀포 감귤게임' 2주 만에 조회 수 1만회 돌파 서귀포시 내년 노인일자리 참여자 4620명 모집
전국 우수전통시장 제주에서 뭉친다 서귀포시, 동계 대학알바생 105명 모집
코로나19 5차 대유행 우려 전통시장도 긴장 예래동 '언택트 힐링 풍경스케치전' 화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