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경찰, 심야조사 금지하고 수갑·포승 사용도 최소화
경찰청, 인권영향평가제 시행 결과 발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10.26. 13:59: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찰이 앞으로 심야 조사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피의자 호송 시 수갑과 포승 사용도 불가피한 경우에만 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2018년 6월부터 올해 8월까지 인권영향평가제를 시행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지난 3년간 401건의 법령과 규칙, 31건의 중요 정책 등 총 432건의 인권영향평가가 시행됐다. 그중 시민으로 구성된 '경찰청 인권위원회'가 경찰청장을 상대로 19건을 개선을 권고했고, 51건에 대해서는 평가 후 제언을 통해 수정하도록 했다.

 개선 사례에는 심야 조사는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대상자의 '동의'가 아닌 '요청'에 의해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한 것이 포함됐다.

 경찰은 또 호송관에서 출발하기 전 유치인에게 반드시 수갑과 포승을 사용하도록 규정한 기존 호송규칙을 최근 개정했다. 헌법에서 보장한 신체의 자유를 해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앞으로 수갑과 포승을 사용할 수 있는 경우는 송치와 법정 출석 및 병원 진료 등으로 유치장 외 장소로 유치인을 호송하는 경우, 조사 등으로 출감할 때, 도주하거나 도주하려 하는 때, 자살 또는 자해하려고 하는 경우, 다른 사람에게 위해를 가하려고 할 때, 유치장 등 시설이나 물건을 손괴하려고 할 때로 국한된다.

 이러한 경우에도 도주·자살·자해·타인 위해 우려가 있을 때는 수갑만 사용하도록 했으며, 그 우려가 매우 클 경우에만 포승도 함께 쓸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구류 선고나 감치 명령을 받은 사람, 미성년자, 고령자, 장애인, 임산부와 환자 중 주거와 신분이 확실하고 도주 우려가 없는 사람에 대해서는 수갑과 포승을 채우지 않도록 명시했다.

 다만 이 경우에도 피호송자의 양쪽에서 팔을 잡는 등 도주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대비책은 마련하도록 했다.

 아울러 아직 체포되지 않은 피의자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임의로 출석한 경우 원칙적으로 수갑 또는 포승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는 영장실질심사 종료 후 경찰서 유치장으로 호송할 때도 적용된다.

 경찰청은 인권영향평가 시행 첫해에는 수용률이 31%에 불과했지만 2019년에는 58%, 2020년에는 69%, 올해(10월 기준)는 93%로 늘었다고 강조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인권영향평가를 통해 경찰 행정 전반의 인권침해 요인을 사전 예방하고, 인권 중심으로 개선되는 등 경찰의 인권 수준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고 말했다.

핫클릭 주요기사
재산 얼마길래 건보 피부양자에서 제외됐을까 2022학년도 수능 문제·정답 '이상없음'
재벌 총수는 정치적 발언 안 한다?…금기 깨는 … '안익태 친일 의혹 제기' 김원웅 무혐의 이유는
내년부터 아동수당 지급 만 8세 미만으로 확대 내년 국가직 9급 면접·지방직 9급 필기 겹쳐 반…
가장 갖고 싶은 SUV '제네시스 GV80' 택시에 두고내린 휴대폰 돌려받을 때 적정 보…
보잉 737 맥스 운항금지 이달 22일부터 해제 19일부터 구성항목 등 담은 임금명세서 의무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