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자원봉사와 실적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
입력 : 2021. 11.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누구나 1365자원봉사포털(www.1365.go.kr)에 회원가입을 하고 자원봉사를 하면 봉사실적이 등록된다. 이 실적은 학생에게는 스펙으로 쓰이기도 하고 봉사실적을 300시간 이상 적립한 이에게는 공공시설 할인 등 작은 혜택도 준다.

행정은 어떻게 하면 이런 봉사실적을 합리적으로 인정하고 적립방법을 다양화해 자원봉사 참여율을 높일까 고민한다. 이런 고민을 주제로 자원봉사센터의 한 선생님과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지금 자원봉사활동을 폭넓게 인증해 줄 방법이 없는지, 시간실적과 더불어 활동실적을 인증해서 자원봉사자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일지에 대해 격의없는 대화를 나누다 다음과 같은 말에 대화는 중단됐다. "자원봉사실적이라는 개념은 행정에서 만들어낸 것입니다. 원래 자원봉사는 실적과 혜택이라는 개념이 필요 없어요."

국경없는 의사회가 노벨평화상을 바라고 분쟁지역에 뛰어든 것도 아니고, 자원봉사자들이 실적 인정받으려고 기름때 묻은 태안반도를 닦아낸 것도 아닐 것이다. 중요한 것은 수고스럽지만 남을 돕고자 하는 휴머니즘임을 자원봉사 업무를 하면서도 종종 잊고 지내게 된다.

오늘도 변함없이 나는 공무원으로서 자원봉사 실적 증가를 머리로 고민한다. 하지만 그보다 근본적으로 1365시스템의 실적에 누락돼도 좋으니 자원봉사가 늘어나기를 가슴으로 희망한다. 누락된 자원봉사 실적을 찾아내기 위해 업무량은 증가하겠지만 제주는 지금보다 나은 사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김희범 제주자치도 자치행정과 민간협력팀>

오피니언 주요기사
[부동석의 현장시선] 단계적 일상회복의 명암, … [열린마당] 제2의 생명의 문 비상구
[주현정의 목요담론] 저출산 고령화와 고향사… [열린마당] 제주 미래 안전을 그리다
[열린마당] 나보다 못한 친구는 없다 [민무숙의 한라시론]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 36…
[이길수의 건강&생활] 신뢰로 만나는 환자와 의… [열린마당] 서홍동주민자치위원회와의 아름다…
[열린마당] 이웃에게 큰 힘이 되는 적십자 성금 [정한석의 하루를 시작하며] 선을 알게끔 가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역가치창업가 (주)한라산 방문한 권…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