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의대 편입·업무추진비 의혹 정호영·원희룡 고발

민주당 의대 편입·업무추진비 의혹 정호영·원희룡 고발
박홍근 "한덕수 둘러싼 당선인 겁박 가관…국힘, 사개특위 명단 오늘 제출해야"
  • 입력 : 2022. 05.09(월) 11:1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내각의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조만간 고발하기로 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명백한 불법 혐의의 후보자들에게는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두 후보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윤석열) 당선인과 국민의힘의 민주당을 향한 겁박도 가관"이라고 성토했다.

이러한 발언은 자녀의 경북대 의대 편입 및 병역 판정 변경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정 후보자와 오등봉 개발 특혜·업무추진비 의혹에 휩싸인 원 후보자의 임명 과정에 협조할 의사가 없음을 명백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박 원내대표는 앞선 YTN라디오에서도 윤 당선인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은 다수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언제까지 보고서를 채택해주지 않으면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과 대결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과 다른 장관 후보자의 거취를 연계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천부당만부당한 이야기"라며 "우리는 정치적 거래의 성격으로 총리 인준을 고민한 적이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21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기로 한 여야 전임 원내대표 간 합의에 대해 "이분들이 권한 밖의 일을 당시 정치적으로 합의한 것"이라며 '원점 재논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현재 세 들어 사는 분이 다음 세입자의 보증금과 월세를 얼마로 하라고 정한다면 말이 되느냐"고 반문하면서 "5월 말, 6월 초부터 후반기 국회가 시작되고 국회의장과 부의장, 각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도 시작된다. 협상 주체는 현재 교섭단체 대표인 저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향후 원 구성에 (과거 합의를) 참조는 하겠지만 국회법을 뛰어넘어 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한국형 FBI'로 불리는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등을 논의할 사법개혁특위 구성과 관련해 국민의힘에 위원 명단 제출을 재차 촉구했다. 민주당은 지난 6일 7명의 사개특위 위원 명단을 확정, 국회 의사과에 제출한 바 있다.

그는 "국회법 48조에 따르면 명단 제출의 시한은 7일까지다"라면서 "오늘까지는 국민의힘이 국회의장에게 명단을 제출해주길 바란다. 국민의힘이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의장에게 요청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29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