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호 건축가의 시선에 담긴 제주 해녀들의 삶과 일터

강준호 건축가의 시선에 담긴 제주 해녀들의 삶과 일터
해녀박물관 문화갤러리 네 번째 전시 '바당과 땅 사이, 해녀건축'전
  • 입력 : 2022. 06.26(일) 14:09
  •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 출신의 건축가가 해녀 작업장을 찾아다니며 생업과 환경을 기록한 '바당과 땅 사이, 해녀건축'전이 해녀박물관 2층 로비에서 열리고 있다. 올해 해녀박물관 문화갤러리 네 번째 전시다.

전시장엔 강준호 건축가(미국 하버드대학교 디자인대학원 건축학 석사 졸업)가 고향을 찾아 해녀들을 따라다니면서 그들의 문화를 기억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찾기 위해 물질과 건축을 기록한 작품 40여 점이 전시돼있다.

작가는 해녀들의 문화유산을 기록하기 위해 성산·하도 지역의 원형이 남아있는 불턱, 삼양·신촌 등에서 현재 사용하는 해녀탈의장의 도면을 그렸다. 또 해녀들의 반농반어, 톳 수확 풍경, 우영팟의 자원 등을 이해하기 쉽게 그려 바당과 땅 사이 해녀들의 건축을 표현했다.

특히 이번 작업을 통해 바닷가의 생태계를 해치지 않으면서 해녀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친환경적인 길을 만드는 건축을 결과물로 제안하기도 했다.

전시기간은 7월 10일까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1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