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러시아, 반체제 인사 반역죄로 탄압

[월드뉴스] 러시아, 반체제 인사 반역죄로 탄압
"누구든 처벌한다" 메시지
  • 입력 : 2022. 07.06(수) 00:00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모스크바에 있는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정권이 최근 반체제 인사들에 대해 '저인망식' 탄압에 나서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지난달 30일 시베리아의 도시 노보시비르스크에서 물리학자인 드미트리 콜케르 박사를 체포했다.

FSB는 양자 물리학·레이저 전문가인 그가 중국을 위해 간첩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인 학생들에게 강의한 적은 있긴 했다.

췌장암으로 투병하던 콜케르 박사는 병상에서 끌려 나와 모스크바의 감옥에 갇혔고 결국 이틀 뒤 숨졌다.

노보시비르스크에 있는 이론·응용수학 연구소의 과학자 아나톨리 마슬로프도 콜케르 박사와 같은 혐의로 FSB에 체포됐다.

푸틴 정권의 반대파에 대한 정치적 탄압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지만 최근 체포된 인사들은 공개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내지 않은 의외의 인물이다. 다만 푸틴 대통령이 실존적 위협이라고 지적한 '외부세계'와 관계가 깊은 인사들이다.

이에 대해 누구라도 처벌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유명인사를 본보기 삼아 노골적인 탄압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0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