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루타 2개' 김하성 한 경기 최다 4타점 '맹활약'

'2루타 2개' 김하성 한 경기 최다 4타점 '맹활약'
마이애미 원정경기 출전.. 4타수 3안타 폭발
  • 입력 : 2022. 08.18(목) 09:07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연합뉴스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루타 두 방을 터뜨리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 후 한 경기 최다인 4타점을 수확했다.

김하성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3안타를 쳐 시즌 타율을 0.255로 올렸다.

전날 내야 안타만 2개를 친 김하성은 이날에는 장타 2방에 우전 안타 1개를 날리고 볼넷 1개를 골라 4번이나 1루를 밟고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누볐다.

특히 4타점은 올해 2번, 지난해 1번 등 3번 기록한 3타점을 넘어서는 김하성의 한 경기 최다 타점 신기록이다.

김하성은 시즌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 횟수를 21회로, 시즌 타점을 44개로 각각 불렸다.

샌디에이고는 10-3으로 이겨 연패를 끊었다.

김하성은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만루 홈런으로 4-0으로 앞서간 1회초 2사 1루에서 5-0으로 달아나는 2루타를 터뜨렸다.

마이애미 우완 선발 투수 파블로 로페스의 몸쪽에 떨어지는 싱커를 퍼 올려 좌익수 키를 훌쩍 넘어 원바운드로 펜스를 때렸다.

4회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6회 선두 타자로 우전 안타를 쳐 추가점의포문을 열었지만, 후속타는 터지지 않았다.

김하성은 6-3으로 앞선 8회 볼넷으로 출루하고선 후속 타자의 볼넷과 땅볼 때 3루에 안착한 뒤 폭투가 나오자 득점해 사실상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7-3으로 승리를 앞둔 9회 1사 만루에서는 마이애미의 백기를 받아내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다.

마이애미 배터리는 1사 2, 3루에서 트렌트 그리셤을 고의 볼넷으로 거르고 김하성을 택했다.

김하성은 찬스에서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치고 세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불러들였다. 김하성의 시즌 23번째 2루타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7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