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30년 제주에 수소버스 300대 달린다"

"오는 2030년 제주에 수소버스 300대 달린다"
제주도,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계획' 발표
2030년까지 도내 거점별 생산단지·충전소 구축
수소청소차 200대 보급 비롯 수소트램 등 운영
수소 전문 기업 20개 유치와 수소 조례 제정도
  • 입력 : 2022. 09.29(목) 11:00
  •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도가 오는 2030년까지 수소로 달리는 버스 300대와 청소차 200대를 보급하고 수소트램을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내 거점별 그린수소 생산 단지와 충전소를 구축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계획'을 29일 발표했다.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추진 방향과 과제 등이 담겼다.

이를 자세히 보면 제주도는 그린수소 생산 설비를 우선 갖추기로 했다. 전국 최초로 제주가 추진 중인 MW급 그린수소 생산·저장 실증사업이 시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사업비 204억원을 들여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에 3MW 생산 설비를 갖추는 사업이다.

오는 2026년 초까지는 12.5MW의 그린수소 생산을 목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사업비 619억원을 투입해 제주시 구좌읍에 대규모 그린수소 실증단지를 만든다. 제주도는 지역 균형을 고려해 서귀포시 동 지역에도 2.2MW 생산 설비를 짓고, 2030년까진 도내 거점별 생산단지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제주도는 그린수소 보급을 위해 공공 주도로 초기 인프라를 갖추기로 했다.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에 건립이 진행되고 있는 국내 1호 그린수소 충전소가 시작이다. 그린수소 충전소 역시 2030년까지 거점별로 구축하기로 했다. 수소 모빌리티(이동수단)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동선이 고려된다.

그린수소 생산 실증단지 조감도.

수소차는 생활 전반으로 확대된다. 제주도는 시내외 버스와 청소차, 관용차에 먼저 수소차를 도입한 뒤에 민간에서도 운행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2030년까지 수소버스 300대, 수소청소차 200대 보급을 목표하고 있다. 수소 트램을 도입해 '15분 도시 제주'의 핵심 생활 기반으로 삼고 도심 교통문제도 완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농기계, 선박 등도 수소 기반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한다.

제주도는 그린수소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그린수소 산업이 제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업 유치·육성, 일자리 창출, 전문인력 양성 등에 집중한다. 이와 관련해 2030년까지 수소 전문 기업 20개 유치하고 국가 수소 전담기관과 융복합 특화 교육과정 등을 운영해 전문 인력을 키운다.

제주도는 그린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 마련에도 집중한다. 우선 제주 수소 조례를 제정하고 제주그린수소 활성화 추진위원회(가칭)도 구성할 계획이다. 또한 그린수소의 경제성을 확보하기 위한 분산에너지 특별구역 지정과 연결해 제주 그린 수소 전용 전력요금 신설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그린수소는 청정에너지 체계로의 전환을 가능하게 할 제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며 "2030년 재생에너지 정부 목표인 21.5%를 가장 먼저 달성하고 제주를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도는 29일 오후 1시 50분부터 제주시 구좌읍 제주에너지공사 CFI미래관에서 국내 최초 10MW급 이상 대규모 그린수소 실증사업 착수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는 제주도가 이날 발표한 계획에 포함된 '12.5MW 그린수소 실증사업'으로, 연간 1176t의 수소 생산을 목표하고 있다. 사업 기간은 올해부터 2026년 3월까지이며 남부발전이 주관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1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