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교통난 심화에 경차 외면… 특단 우대책을

[사설] 교통난 심화에 경차 외면… 특단 우대책을
  • 입력 : 2022. 10.06(목)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도민들이 경차보다 중대형차를 선호하는 탓에 교통난 해소 정책들도 효과를 제대로 못보고 있다. 도정이 교통난 대책으로 버스전용차로제 차고지증명제 공영주차장 등 확대에 엄청난 예산을 쓰지만 여전히 심각하다. 자등차 등록대수도 급증하는 현실에서 중·대형차 1인 승차 차량을 줄이고, 경차 비중을 높일 특단의 경차 우대책을 내야 할 당위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도내 자동차 등록대수는 작년말 기준 총 65만8594대를 기록, 2020년 61만5342대보다 7% 늘었다. 재작년이 코로나19 영향으로 2019년도보다 3.2% 증가율에 그쳤다가 다시 급증세다. 반면 작년 경차는 전체 차량중 4만6843대로 고작 7.1%였다. 중·대형차 선호도가 얼마나 높은 지 알 수 있다. 서귀포시가 올 9월말 기준 최근 3년간 차고지증명제 승인건 3만693대중 소형차 비중도 1631대, 5.3%에 그쳤다. 소형차가 올해 차고지증명 적용대상임을 감안해도 낮은 수치다.

소형차가 저렴한 가격, 높은 연비에도 외면받는 건 우리 사회 뿌리깊은 과시욕, 체면문화 탓이 크다. 행정이 경차 중심의 차량 소비문화를 선도해야 한다. 교통난이 매년 많은 예산을 들여 도로 확장, 버스전용차로제, 차고지증명제 등에 나서도 해결 기미를 안보여 더욱 그렇다. 기존 세제 혜택과 주차료 감면 등 외에 '경차 우대 조례'를 통한 특단의 우대조치들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 1인 탑승 중·대형차들이 출퇴근시간 도심지 특정구간 통행을 줄이게 통행료 부과도 검토해야 할 만큼 제주만의 교통정책을 내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