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막농성 9일째 묵묵부답 제주도… 북부환경센터 인권위 진정

천막농성 9일째 묵묵부답 제주도… 북부환경센터 인권위 진정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노동자 56명 진정서 제출
"쓰다가 버려지는 소모품 아냐… 존엄 지켜달라"
  • 입력 : 2022. 11.15(화) 15:36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도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노동자 56명은 15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고용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도영기자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 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이하 북부환경센터) 노동자 56명은 15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가 내년 2월 28일 자로 북부환경센터 운영을 중단해 노동자 56명을 대량해고를 앞두고 있다"며 "우리는 쓰다가 버려지는 소모품이 아니며 노동자와 가족의 생존과 존엄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북부환경센터 노동자들은 "제주도는 위탁 운영을 이유로 56명의 노동자에 대한 고용 의무가 없다고 하며 위탁업체에 고용 대책을 떠넘기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북부환경센터는 제주도의 필요에 의해 지어진 필수 공익·공공시설이고 우리는 그 시설의 운영을 위해 채용된 노동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년간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56명의 노동자들은 제주 환경지킴이의 긍지와 자부심으로 묵묵히 현장을 지켜왔고 2019년 쓰레기 대란이 일어났을 때도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회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노동자들은 또 "이번 고용불안 문제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우려됐고 제주도에 고용불안 해소 대책을 요구해도 제주도는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며 "도청 앞 천막농성 9일째인 오늘까지도 제주도는 아무런 말도 없다"고 말했다.

북부환경센터 노동자들은 "가족까지 포함하면 200여 명의 생계는 고려하지 않은 제주도의 일방적인 폐쇄 결정으로 노동자들과 가족들은 그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을 맞이하게 됐다"며 "지금처럼 도민들을 위해 일하게 해 달라는 요구를 묵살하는 제주도를 보며 마땅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를 빼앗긴 심정"이라고 호소했다.

노동자들은 "56명의 노동자가 소모품 취급에서 벗어나 인간적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제주도 인권위원회에서 적극 논의해 달라"며 제주도 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