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일 원전 오염수 뜨뜻미지근 대응 안된다

[사설] 일 원전 오염수 뜨뜻미지근 대응 안된다
  • 입력 : 2022. 11.29(화) 00:00
  • 한라일보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가 내년 상반기로 다가와 제주사회 우려도 전방위서 고조되고 있다. 사면 바다인 제주 여건상 수산·관광업, 지역경제 전반 '직격탄'일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도의 구체적 대응은 없고, 임박한 방류 시점에 도민 발만 동동 구르는 형국이다.

도민들의 우려·항의는 작년 4월 일본의 방류 결정 직후부터 빗발쳤다. 일본이 우리나라 협의없이 일방적 조치를 취한데다 섬 제주로선 상상을 넘는 피해를 고스란히 감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범도민적 규탄 움직임이 대세인 건 당연하다. 오염수 방류시기가 내년 봄으로 발표된 후엔 농어민 사회단체 등의 시위 서명운동 등으로 이어졌고, 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의 정부·도 대책촉구와 1인시위도 강행됐다. 오염수가 방류 7개월후 제주에 오고, 제주 수산물 예상 피해액 4483억원이란 용역 결과는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도가 동원 가능한 강력한 조치들을 반드시 내놔야 한다. 언제까지 제주 피해 최소화 회의라는 소극적 대응에 머물 것인가. 윤석열 정부가 미온적 대응한다는 비판을 받는 상황서 오영훈 도정이 정부의 엄중한 대응 요구와 일본 정부에 대한 강력 대응을 머뭇거려선 안된다. 도내 시민단체들이 내놓은 수산물 방사능 검사 강화, 주제주일본국총영사 초치, 후쿠시마 농수산물 수입 가능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가입 철회 요구 등 구체적 대응책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원전 오염수가 제주를 덮치면 도민 건강·생계 모두 결딴나는 아찔한 상황을 두고만 보는 오 도정이어선 결코 안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1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