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페트병 활용 '친환경 근무복' 제공

삼다수 페트병 활용 '친환경 근무복' 제공
제주개발공사 페트병 3만2000여개 활용...자원 선순환 기여
  • 입력 : 2022. 12.05(월) 08:51
  • 고대로기자bigroad68@naver.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제주에 배출된 페트병(3만2000여개)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근무복을 직원들에게 지급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삼다수 생산본부 소속 460여명의 직원들에게 제주에서 수거한 투명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유니폼을 지급했다고 5일 밝혔다.

친환경 근무복은 제주에서 추진 중인 순환경제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공사가 제주에서 폐 페트병을 수거하고, 효성티앤씨가 친환경 섬유 '리젠 제주'로 생산했다. 근무복 제작은 제주의 중증장애인생산시설인 송광행복타운에서 맡아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 및 경제적 자립의 의미까지 더했다.

새 근무복은 선호도 조사를 바탕으로 근무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 제작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은 "친환경 근무복 도입은 2030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을 50% 줄이는 '그린 홀 프로세스'의 핵심 전략 중 하나인 '자원 순환'의 일환으로 ESG 경영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다"면서, "친환경 포장재 개발과 경량화, 자원 선순환 활동을 통해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주도 내 재활용 도움센터, 클린하우스 등 125곳에 투명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해 올해에만 약 445톤의 페트병을 수거했으며, 16대의 페트병 자동수거보상기에서 145만개의 페트병을 수거해 이산화탄소 70톤을 감축하는 효과를 얻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