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 조수입 10조원 야간관광·테마거리에 달렸다"

"제주관광 조수입 10조원 야간관광·테마거리에 달렸다"
제주관광학회 28일 제주관광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방안 정책세미나
홍성화 "테마거리 조성-이미지 포지셔닝 통한 소비 지출 확대해야"
  • 입력 : 2023. 11.28(화) 16:37  수정 : 2023. 11. 29(수) 17:23
  •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

[한라일보] 지난 2019년 이후 7조원대에 머물러 있는 제주관광 조수입을 10조원대로 끌어올릴 수 있는 방안은 뭘까.

제주관광학회(회장 송상섭)가 28일 제주자치도관광협회 BS빌딩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제주 관광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방안' 정책세미나에서 홍성화 제주대 교수는 방문자 경제와 야간 관광, 그리고 테마거리 조성을 키워드로 꼽았다.

홍 교수는 이날 주제 발표를 통해 "관광산업은 제주지역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제주관광 조수입은 2019년 7조3660억원을 기록한 후 8조원대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고 관광객 1인당 지출액도 50만원에서 60만원 머물러 있다"면서 "제주관광 조수입을 늘리려면 1인당 지출액 증대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영국과 호주를 사례를 통해 "관광경제를 넘어 외부로부터 방문자를 유치하고 이들의 소비를 통해 경제 활성화를 추구하는 방문자 경제 개념을 통해 관광객의 야간소비를 두배 이상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교수는 이를 위해 ▷쇼핑이나 식도락 등 MZ세대를 공략을 위한 추가적 이미지 포지셔닝 ▷젊은 관광객 유치와 소비지출 확대를 위해 예쁜거리 야간관광과 식도락 등의 요소를 담은 테마거리 육성 등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홍 교수는 테마거리 조성 방식으로 기존 누웨모루나 명품횟집거리 등에 신규 콘텐츠를 입혀 비용을 최소화하고 AR XR 등 디지털적 요소를 가미해 사전 가상 체험을 유도하는 한편 제주 연고 기업 대상으로 투자를 유도하거나 음악이나 미술 공연 영화 등 지원이 용이한 지역에 새로운 테마거리를 조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3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