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우리는 한 팀이다

[열린마당] 우리는 한 팀이다
  • 입력 : 2023. 12.06(수) 00:00
  • 송문혁 기자 smhg121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아침마다 도로를 달려 출근한다. 도로는 3차선. 어느 차선이 가장 빠를까. 고심한다. 공사차량, 청소차량 등 대형 차량으로 모든 차선이 막히면 속도는 시속 30㎞ 미만. 엉금엉금. 속이 타들어간다. 그 순간 꽉 막힌 도로를 뚫고 앞으로 내달리는 차가 보인다. 서커스 곡예처럼 차들 사이 생긴 조그만 틈 사이로 아슬아슬 잘도 끼어들고 빠져나간다.

어느 순간 바로 옆에 있던 차가 저만치 앞서서 달린다. 그 차와 동등하게 달려야 한다는 조바심이 생겨난다. 하지만 너무 느린 앞 차에 막혀 안달이 날 뿐이다.

앞으로 휘달렸던 차가 신호등 앞에 나란히 섰다. 속도를 준수하는 수많은 차량과 신호등들이 내 차와 그 차를 다시 일직선상에 세웠다.

12월은 연간 사업 마무리와 다음 해 예산 및 계획 수립 등으로 바쁘다. 그 와중 때론 손쉽게 어쩌면 무례하게 불쑥 앞으로 속도를 내는 이들, 때론 너무 어렵고 느린 이들을 만난다. 그래서 삐걱거리고 돌발사고가 생겨나고 옥신각신 시끄러워진다. 빠른 이는 야속하고 뒤처진 이는 답답하다. 잠시 호흡을 가다듬어 신호등을 떠올려보자. 안전속도 운전자가 되어보자. 모두가 안전하게 종착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일직선상에 같이 서서 다시 출발할 수 있도록 우리는 한 팀이다. <김현숙 서귀포시 경제일자리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3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