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진드기 매개 'SFTS' 주의... 지난해 제주 환자 8명

봄철 진드기 매개 'SFTS' 주의... 지난해 제주 환자 8명
질병관리청·국방부 등 참진드기 발생 감시 시작
최근 10년간 전국 환자 1895명 발생·355명 사망
  • 입력 : 2024. 04.14(일) 15:45  수정 : 2024. 04. 15(월) 16:35
  • 김채현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봄철을 맞아 야외활동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진드기를 매개로 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감염병 위험이 높아지면서 도민들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국방부·보건환경연구원 등과 함께 전국 18개 지점에서 SFTS 주요 매개체인 참진드기 발생 감시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SFTS는 주로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극소수의 참진드기에 물려 걸리게 되며, 5~14일 안에 고열 외에 오심이나 구토, 설사 등 소화기 관련 증상이 나타난다.

참진드기는 유충·약충·성충 단계에서 각기 다른 숙주에 기생해 흡혈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4~5월)부터 약충이 발생해 여름철(6~7월)에는 성충, 가을철(9월)에는 주로 유충이 발생하면서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한다.

국내에서 SFTS를 매개하는 참진드기 종류로는 작은소피참진드기가 가장 많이 서식한다.

SFTS는 국내 첫 환자가 보고된 2013년 이후 지난해까지 총 1895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355명이 사망(치명률 18.7%)했다.

제주에서는 지난해 8명이 SFTS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 2022년의 경우 11명 가운데 2명이 사망했으며, 2021년에는 8명이 발생, 이중 2명이 숨졌다.

참진드기를 피하려면 풀밭에서 30분 이상 머무르지 않아야 하며, 특히 발목 이상 높이의 불밭에는 들어가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야외 활동을 할 때는 긴소매의 옷과 긴바지를 입고, 집에 돌아와서는 목욕을 해야 한다. 만일 참진드기가 몸에 붙었을 경우에는 2차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안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좋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11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