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눈뜨고 당하는 보이스피싱 막지 못하나
입력 : 2021. 10.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보이스피싱 범죄를 뿌리뽑을 방법은 정녕 없는가. 경찰과 행정은 물론 일선 금융기관에서도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가 이뤄지는데도 소용이 없다. 보이스피싱이 근절되기는커녕 오히려 기승을 부리고 있으니 말이다. 잊을만 하면 보이스피싱 범죄가 터지고 있다. 그것도 마치 채권자처럼 피해자를 만나서 돈을 가로챌 정도로 대범해지고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얼마전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면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피해자를 속여 현금을 편취한 보이스피싱 일당의 수거책이 붙잡혔다. 사기혐의로 검거된 30대 남성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피해자에게 4차례 걸쳐 6500만원을 받아 일당에게 넘긴 혐의다. 또 경찰은 지난 2일 50대 남성을 상대로 싼 이자에 돈을 빌려주겠다며 2000만원을 편취한 30대 남성의 뒤를 쫓고 있다. 특히 그동안 편취수법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계좌이체형이 줄고 대면편취형은 급증 추세다. 실제로 계좌이체형은 2019년 479건, 2020년 210건, 올해 8월까지 104건으로 크게 줄었다. 반면 대면편취형은 2019년 7건, 지난해 127건, 올해 8월까지 204건으로 큰 폭으로 늘어났다. 그만큼 보이스피싱 수법이 대담해진 것이다.

보이싱피싱 범죄가 얼마나 판치고 있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제주에서 발생하는 보이스피싱 피해액만 봐도 알 수 있다. 보이스피싱에 당하는 그 피해 규모가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에서 발생한 연간 피해금액이 10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는 2018년 505건에 55억원이었다. 그 이듬해인 2019년에는 565건에 95억원, 지난해는 474건에 85억원에 이르고 있다. 누구나 보이스피싱에 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 모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4·3 수형인 직권재심 신속히 진행해야 [사설]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 정책전환 검토…
[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사설] 연말연시 '따뜻한 마음' 함께 나누세요
[사설] 도교육청, ‘소통부족’ 질타 새겨들어… [사설] 어민들 삼중고 겪는데도 대책은 없으니
[사설] 전면등교·관광 호황… ‘위기’ 아닌 … [사설] 수천억 빚 내는 걸 죽먹듯 하는 제주도
[사설] 천인공노할 4·3공원 방화, 방지책 뭔가 [사설] 국가유공자 이장비도 제대로 지원 못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