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마스크, 손씻기보다 더 긴요한 공생의 삶

[책세상] 마스크, 손씻기보다 더 긴요한 공생의 삶
김종철의 '비판적 상상력을 위하여'
  • 입력 : 2022. 02.18(금) 00:00
  •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녹색평론' 서문집 증보판
지금도 유효한 메시지 담겨


"지금 우리의 존재의 기초라 할 수 있는 농촌은 완전히 황폐일로에 있는데 바로 농촌을 이 지경으로 몰고온 개발, 성장논리의 지배는 조금도 완화되고 있지 않다. 지질상으로나 지형상으로, 이른바 본격적인 개발이 강행되면 수습할 수 없는 재앙이 충분히 과학적으로 예견되는 데도 불구하고, 제주도개발법이 입안되고 통과되었다." 30년 전 '녹색평론' 제2호(1992년 1-2월)는 이런 소식을 독자들에게 띄웠다.

2020년 5-6월호를 마지막으로 발표된 김종철(1947~2020) 발행인의 '녹색평론' 머리말 원고들을 모아 엮은 '비판적 상상력을 위하여'에서 다시 그 글을 만날 수 있다. 2008년 같은 제목으로 출간된 서문모음집의 개정증보판으로 2009년 이후 나온 원고까지 포함해 생태주의 잡지 '녹색평론'이 걸어온 길을 살필 수 있도록 짜였다.

오래전 쓰여진 글들이지만 그것들은 여전히 오늘날 우리 안에 숨을 쉰다. 경제성장이나 개발이라는 명분 아래 숲을 파괴하고, 토착민의 삶터를 유린하고, 생태계의 질서를 교란하는 일이 거주불능의 공간 확대로 이어지고 이는 진화론적 존재로서의 인간 특성 자체를 무시(1995년 5-6월호)하는 일이라고 했던 말은 어제의 이야기로 그치지 않는다. 골프장 난립에서 기본소득까지 우리사회의 이슈를 다뤘던 서문들은 물질적 재화의 획득과 소비만으로 채워질 수 없는 인간의 기본 욕구를 직시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최신 경제운동, 사회실험들을 소개한 배경엔 개인적 자기쇄신에 더해 사회의 전면적인 구조적 개혁이 필요하다는 메시지가 반영됐다.

마지막 서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쓰였다. 중요한 것은 '진보'가 아니라 인간다운 '생존·생활'이라고 했던 저자는 "우리를 구제하는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도 마스크도 손씻기도 아니다"라며 "우리의 정신적·육체적 건강의 첫째 조건은 타자들-사람을 포함한 뭇 중생들-과의 평화로운 공생의 삶"이라고 했다. 녹색평론사. 2만1000원. 진선희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