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횡단보도, 안전하십니까?
2022-03-16 23:07
김승화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제주시 이도동에서 태어나 벌써 2n년, 어릴때만해도 거실 창문으로 바깥을 보면 산이 보였고 동네에서 뛰놀던 아이들이 있었다. 하물며 밖에 나가는 일이 있을땐 교통체증따윈 생각할 필요도 없었다.
헌데 점차 성장하며 보니 도내 전역은 공사붐에 외국인자본이 급증하며 非 도민의 유입이 날로 커졋고 인구증가 등으로 교통량은 대폭 늘어났다. 이미 인구 대비 자동차 소유수는 전국최고로 경신했다.
이런 환경에서 필자는 오히려 명암이 존재한다고 생각했다. 환경오염,범죄증가,교통적체 등의 어두움과 볼거리,놀거리가 증가하고 우리가 몰랐던 제주의 숨겨진곳을 찾을 수 있는 등의 좋은 면이 공존한다는것이 그것이다.
그러나 근 몇년간 살짝 짜증나는 상황이 펼쳐지곤 하는데 교차로 내 신호등의 부재이다. 길을 걷는 중에 횡당보도도 있고 차들도 쌩쌩 달리는데 자동차,보행자 신호등이 없다면 급한 상황에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것인가? 한시가 급한데 일일이 오는 차들 지나가라고 대기만 한다면 잠깐의 시간도 낭비하는 셈이다.
예시로 도남오거리는 많은 차와 사람이 이용하는 곳이지만 신호등 자체가 없어 주의를 살펴도 항상 사고의 위험이 크다. 다른일례로는 도남초등학교 정문앞인데 방범용 cctv와 보호구역 표시, 횡단보도 표시가 설정 되어있으나 이 역시도 신호등이 없다. 더군다나 몸이 약한 초등학생은 사고발생시 성인보다 더 위험하며 갑자기 튀어나올수도 있는 경우의 수가 높다.
필자도 도내 여러곳을 돌아다녀 봤지만 신호등, 횡단보도 조차 없는데가 많다. 그렇다고 따지려면 누구한테 따져야 하는지도 모르는채 신호등 설치만 바란다면 그건 안하느니만 못하다.
관련 법령을 살펴본 바 삼색등기준 : 하루 중 8시간 동안 교통량이 가장 빈번한 주도로의 자동차 통행량이 시간당 600대 이상이고,부도로에서의 자동차 진입량이 200대이상인 교차로에 설치한다.
보행자신호등 기준 : 신호기가 설치된교차로의 횡단보도로서 1日중 통행량이 가장 많은 1시간 동안의 보행자가 150명이 넘는곳에 설치한다고 적혀있다.
여기서 짚을 만한 문장은 통행량이 600대이상, 진입량이 200대이상이 번화가나 시내 혹은 서울 같은 대도시에서나 쓸수 있는 수치로 밖엔 생각이 안든다. 교차로에서 신호등이 없는 상태서 사고가 난다면 차량 통행량과 진입량이 무슨 소용인가? 하물며 요즘 제주시내에선 난폭운전을 많이 보는데 감당이 되겠는가? 근데 이런 법령만 있는게 아니다.
부칙에서 차량신호만으로 언제 보행자에게 통행권이 있는지 불분명할때 설치한다. 그리고 차도 폭이 16m이상인 교차로나 횡단보도에서 차량신호가 변하더라도 보행자가 차도내에 남을때가 많을 경우에 설치하며 또한 어린이 보호구역 등의 출입문과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횡단보도에 설치한다고 적혀있다. 이 말은 규정은 확실히 하되 어쩔 수 없는 경우에 부득이하게 설치하라고 볼 수 있다. 허나 이 부록을 근거로 신호등설치를 건의하면 검토해줄지는 아이러니한것이 문제다. 마지막으로 한마디하자면 생활하는데 있어 불편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앞뒤 안가리고 비판하거나 현지 상황 고려 안하고 탁상행정이 되면 좀처럼 나아질수 없는 사회가 된다. 앞으로는 소통과 이해, 늦더라도 확실하게 하자는 마인드가 국민들한테 각인되어야 할것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3128 곱을락'樂' 삼촌들 편안하우꽈~?  ×1 고경희 04-27
3127 일자리가 가져다준 행복  ×1 염옥란 04-26
3126 일상생활 사고 피해, ‘도민안전보험’으로 보상 받으세요  ×1 ×1 제주시 안전총괄과 김성수 04-26
3125 전쟁으로 주목받는 농업의 중요성  ×1 ×1 비밀글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김종우 교수 04-25
3124 개발,무관심에 사라지는 용천수제도 개선 필요  ×1 기봉 04-25
3123 삭제 비밀글 삭제 04-22
3122 소상공인의 든든한 퇴직금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하세요   ×1 문원영 04-21
3121 출력제어, 분산에너지 그리고 에너지 분권  ×1 ×1 오정헌 04-21
3120 4월 22일 자전거의 날 “자전거로 제주를 지켜요!” 소중한 지구를 지키는 …  ×1 강태욱 04-20
3119 대학의 위기, 제주의 위기  ×1 원고운,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4-18
3118 [기고] 확산이 끊이지 않는 불법광고물  ×1 ×1 오라동주민센터 김건 04-18
3117 코로나19시대, 힐링 제주는 산불예방으로 부터...  ×1 도 세계유산본부 비자림관리팀장 하성현 04-13
3116 지구의 날,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부터  ×1 ×1 임지은,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4-12
3115 서귀포YWCA 달리는 건강 쿠킹버스 활용한 식생활개선 교육 시민대상 교육 참…  ×2 서귀포YWCA 04-11
3114 [기고]작은 불티도 다시 보자  ×1 ×1 남원119센터 오봉근 04-10
3113 고사리 꺾을 땐 함께가요  ×1 ×1 양희진 04-06
3112 일회용품 없는 제주, 미래 세대를 위한 약속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고민희 04-06
3111 어른들은 주차장을 만들겠죠  ×1 ×1 비밀글 홍라원 04-05
3110 한라산탐방로 쓰레기종류  ×1 ×1 김용훈 04-04
3109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이제는 행동할 때!  ×1 임승현 04-02
3108 나무심기, 기후변화 대응의 시작  ×1 김은지 04-01
3107 코로나19로 늘어난 환경오염의 주범, 플라스틱 폐기물은 누구의 책임인가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민지 03-30
3106 미래를 위한 작은 실천_플로깅을 통한 환경 정화 활동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현민희 03-27
3105 비양도습지생태학교에 초대합니다.   ×1 생태교육허브물새알 03-25
3104 (기고) 자연장(自然葬)을 선호하는 이유  ×1 ×1 김성봉 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