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김영진 "의사들, 거리말고 병원에 있어야"

[총선] 김영진 "의사들, 거리말고 병원에 있어야"
  • 입력 : 2024. 02.29(목) 15:42  수정 : 2024. 02. 29(목) 15:44
  •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김영진 예비후보.

[한라일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김영진 예비후보(국민의힘, 제주시갑)는 28일 성명을 내고 최근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집단행동과 관련해 "의사들이 있어야 할 곳은 병원이지 거리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 예비후보는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집단행동으로 인해 '의료대란'이 현실화된 가운데 전체 전공의 중 80.6%가 사직하고, 72.2%는 근무지를 이탈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다수의 말기암 환자의 수술뿐만 아니라 항암치료조차 받지 못한다는 소식이 날마다 쏟아지는데, 정작 책임을 통감해야 할 의사협회는 자신들의 파업 때문에 환자가 피해를 입은 사례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예비후보는 "최근 유권자가 나에게 '그 사람들이 새벽부터 인력시장을 거쳐 공사판에서 벽돌짐을 날라봐야 현실을 안다'라고 개탄하며 파업을 반대하는 의견을 전했다"면서 "의사들이 있어야 할 곳은 병원이지 거리가 아니다. 그것만이 본인들의 본분을 다하는 것이며, 현재 누리고 있는 과도한 혜택에 대해 국민에게 보답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