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제주감귤국제마라톤
남자 하프 1위 日 우승자 무카이나카노 마사카즈 "아름다운 코스에 종반부터 편한 마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1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일본 '애플마라톤 하프코스'를 휩쓸고 제주에 온 무카이나카노 마사카즈(34) 선수가 감귤마라톤까지 정복했다. 감귤마라톤을 개최하는 한라일보와 애플마라톤을 개최하는 일본 아오모리현 동오일보가 지난 2015년부터 스포츠 및 기사 교류협정을 체결, 지역 출신 마라톤 우수 입상자를 파견하기로 하면서 제주를 찾은 것이다.

 10일 감귤마라톤 하프코스에서 1시간12분35초의 기록으로 우승한 이날 무카이노 마사카즈 선수는 평탄한 코스와 청명한 날씨가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이라고 꼽았다.

 그는 "경사가 심하지 않고, 바람의 영향도 없었으며, 온도까지 좋아 최고의 기록을 낼 수 있었다"며 "거기에 제주의 아름다운 해안과 열정적인 도민의 응원으로 15㎞ 지점부터는 믿지 않겠지만 즐겁게 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와 아오모리의 마라톤 교류를 만들어준 한라일보와 동오일보에 감사하다"면서 "일본에 돌아가서도 제주의 아름다움을 품고 달릴 수 있는 감귤마라톤을 적극 홍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감귤국제마라톤 주요기사
감귤 익어가는 계절… 가을 안고 힘차게 달렸… 남자 풀코스 1위 마성민 "즐기려는 마음으로 마…
여자 풀코스 1위 홍서린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 남자 하프 1위 日 우승자 무카이나카노 마사카…
여자 하프 1위 윤순남 세 번째 도전 끝에 거머… 클럽대항 1위 제주철인클럽 "하나되는 마음으…
중국인 관광객도 함께한 축제 “마라톤 사랑으로 20년간 우정 키웠죠”
마성민·홍서린 감귤마라톤 풀코스 남녀부 첫 … 제주감귤국제마라톤 '가을의 전설' 다시 썼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자발찌 찬 화웨이 멍완저우
  • '아스타' 활짝 핀 감악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