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전설' 제주감귤국제마라톤 힘찬 출발

'가을의 전설' 제주감귤국제마라톤 힘찬 출발
한라일보·제주감귤연합회 주최로 오늘 개막
제주시 조천운동장~월정리 해안도로 코스서
  • 입력 : 2023. 11.19(일) 09:21  수정 : 2023. 11. 19(일) 17:57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사와 (사)제주감귤연합회가 주최하고 제주도육상연맹이 주관·제주도가 후원하는 제주감귤국제마라톤이 19일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사진은 풀-하프코스 출발장면. 강희만기자

[한라일보] 제주의 늦가을을 수놓을 '2023 제주감귤 국제마라톤대회'가 힘찬 출발을 알렸다. 맑은 날씨 속에 달림이 4000여 명이 본격 레이스에 들어가면서 새로운 '가을의 전설'을 예고했다.

한라일보사와 (사)제주감귤연합회가 주최하고 제주도육상연맹이 주관·제주도가 후원하는 제주감귤국제마라톤이 19일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날 오전 9시 개회식에 앞서 식전행사가 진행돼 마라톤축제의 분위기를 달궜다. 길잡이 태권도 시범단이 절도 있는 태권 체조와 함께 신나는 리듬의 노래까지 이어지며 축제의 흥을 더했다. 행사장에선 참가자를 위한 다양한 부대 행사도 진행됐다.

2023제주감귤국제마라톤 건강코스 출발 장면.

이어진 개회식에는 도내외 인사가 참여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은 대회를 축하했다. 김한욱 한라일보 사장을 비롯해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대신해 참석한 제주도 오성율 문화체육교육국장과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송재호 국회의원, 김한규 국회의원, 강병삼 제주시장, 송창구 제주감귤농협 조합장, 고우일 농협은행제주본부장, 다케다 가쯔토시 주제주일본국총영사, 현길호·강성의·홍인숙·현지홍·강동우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선 제주 육상 꿈나무를 지원하는 기금 전달식도 진행됐다.

오전 10시 30분부터 10㎞ 입상자에 대한 시상이 이뤄지며 오후 1시부터 하프·풀코스·클럽대항전 입상자 시상이 진행된다.

코스는 조천운동장에서 시작해 조천읍 오션베스트빌(5㎞)~함덕해수욕장(대촌 회미락, 10㎞)~구좌읍 일주동로 토끼네BnB(하프)~김녕입구삼거리~김녕교차로~대풍수산(풀 반환점)을 왕복하는 구간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33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