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아침마당' 장한나 "노르웨이 단원들의 열정은 뜨겁더라"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1.12. 10:19: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첼리스트에서 지휘자로 전향한 장한나가 5년 만에 한국 땅을 밟게 된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 초대석에는 장한나 지휘자가 출연했다.



이날 김재원 아나운서는 “우리는 어린 시절 장한나가 첼로를 연주하는 모습을 기억하는데 어른이 됐다”고 인사를 건넸다.



장한나는 5년 만에 귀국한 이유에 대해 "노르웨이에서 제가 상임 지휘자를 맡고 있는 오케스트라가 있는데 함께 내한해서 전국 순회 연주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한나는 "첼리스트였을 때는 나 혼자와의 싸움이었다. 혼자서 연습하고, 내 소리를 내가 책임지면 됐다. 지휘자로 활동할 때는 100명의 연주자들과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야 하지 않나. 또한 연주자들과 함께 가야하기 때문에 첼리스트였을 때와는 역할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론헤임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에 대해 "열정적인 제 오케스트라와 더 열정적인 한국 청중을 연결해 주는 매개체가 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첼로 연주할 때에는 노르웨이에 간 적이 없다. 지휘를 시작하고 나서 노르웨이에서 초청이 왔다. 추운 나라인 노르웨이에 갔는데 단원들의 열정은 굉장히 뜨겁더라. 마음이 다 녹았다"고 말했다.



한편 장한나는 첼리스트로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다 지난 2007년 지휘자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 BBC Music Magazine이 선정한 최고의 여성 지휘자 19인에 선정됐고, 현재 노르웨이 '트론헤임 오케스트라' 선임 지휘자로 활동 중이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한상헌 아나운서, SNS계정 돌연 폐쇄..왜? 임은경, 나이 17세 데뷔 당시 회상.."팬사인회 …
신천지 교회, 내부 단속 의혹에 "사실 無" 31번째 코로나 환자, 사람 몇 명 만났나..추가 …
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 '콩다방' 유진 "이본과 통화, 기분이 묘하다"
31번째 확진자 직장 씨클럽, 위치는 어디? 봉준호 감독 "번아웃 증후군은 이미 '옥자'로 …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