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아침마당' 장한나 "노르웨이 단원들의 열정은 뜨겁더라"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1.12. 10:19: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첼리스트에서 지휘자로 전향한 장한나가 5년 만에 한국 땅을 밟게 된 이유를 밝혔다.



1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 초대석에는 장한나 지휘자가 출연했다.



이날 김재원 아나운서는 “우리는 어린 시절 장한나가 첼로를 연주하는 모습을 기억하는데 어른이 됐다”고 인사를 건넸다.



장한나는 5년 만에 귀국한 이유에 대해 "노르웨이에서 제가 상임 지휘자를 맡고 있는 오케스트라가 있는데 함께 내한해서 전국 순회 연주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한나는 "첼리스트였을 때는 나 혼자와의 싸움이었다. 혼자서 연습하고, 내 소리를 내가 책임지면 됐다. 지휘자로 활동할 때는 100명의 연주자들과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야 하지 않나. 또한 연주자들과 함께 가야하기 때문에 첼리스트였을 때와는 역할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론헤임 오케스트라'의 내한 공연에 대해 "열정적인 제 오케스트라와 더 열정적인 한국 청중을 연결해 주는 매개체가 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첼로 연주할 때에는 노르웨이에 간 적이 없다. 지휘를 시작하고 나서 노르웨이에서 초청이 왔다. 추운 나라인 노르웨이에 갔는데 단원들의 열정은 굉장히 뜨겁더라. 마음이 다 녹았다"고 말했다.



한편 장한나는 첼리스트로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다 지난 2007년 지휘자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 BBC Music Magazine이 선정한 최고의 여성 지휘자 19인에 선정됐고, 현재 노르웨이 '트론헤임 오케스트라' 선임 지휘자로 활동 중이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영화 '노트북', 채널CGV서 방영..간략 줄거리는? 김선호 "제가 꺼낼게요"..캐리어에 초콜릿 바-…
이유영 "파격적인 탈색? 주변에서 의외라는 반… 정승환, 음원차트 1위 소감.."아직도 실감이 나…
영화 '여곡성', 채널 CGV서 방영..누적 관객수는? '집사부일체' 뉴질랜드 편, 사부의 정체는 김병…
드라마 '아홉수 소년', 오늘(5일) 연속 방영..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연수, "방송 후…
이동욱 나이는?.."82년생 김지영’ 보고 엄마 생… 강다니엘 측 “추후 활동과 관련 무리한 억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