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일본 크루즈선 한국인 4명·배우자 1명 국내 이송
대통령전용기, 성남공항서 오늘 출발.. 19일 오전 8시 김포공학 도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8. 11:42: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18일국내로 이송된다.

 귀국 희망자 5명을 데리고 올 대통령전용기(공군 3호기)는 이날 정오에 서울공항을 출발해 19일 오전 8시께 김포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귀국자들은 국립인천공항 검역소 내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생활을 하게 된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의 일본 크루즈선 국민 이송 계획을 발표했다.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은 "대통령 전용기 투입은 지난 3일부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하여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로 들어오는 크루즈선 탑승자도 중국 우한에서 온 교민과 마찬가지로 별도의 시설에서 14일간 격리생활을 한다.

 임시생활시설은 국립인천공항 검역소 내에 마련된다.

 김 부본부장은 "임시생활시설은 귀국 인원이 소수인 점과 정부운영기관이면서 시설의 용도가 적합하다는 특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크루즈선에는 3천70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타고 있었으며, 한국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정부는 애초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중 국내 연고가 있는 사람이 3명뿐인 점 등을 들어 국내 이송에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미국 등에서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을 데려가자 이송을 결정하고 일본 정부와 협의해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부 "사흘째 신규확진 50명 내외 긍정적" 음주운전 사고시 자기부담금 최대 1500만원
"기무사 야권 후보 사찰 등 19 대선 개입 정황" 4·15총선 중간 판세 민주 "130석+α" 통합 "110∼130…
정세균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 잠정정… 현직 검찰 수사관 내부망에 '윤석열 총장 퇴진 …
아베,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 통합당 김대호 후보 오늘은 "나이들면 장애인"
인천공항 찾은 문 대통령 "일등공신 간호사들, … 청와대 "관권선거 필요도 못느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