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 3월 IOC 총회서 논의 전망
올림픽 안 열리면 10월 서울 ANOC 총회도 영향받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19. 15:45: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쿄하계올림픽 개최 여부가 3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IOC는 3월 10∼12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총회를 연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연임 투표가 총회의 가장 큰 이슈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미뤄진 도쿄올림픽의 개최 여부가 다음으로 중요한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체육회의 한 관계자는 "IOC 총회가 대면으로 열릴지,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릴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도쿄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IOC가 각 국가올림픽위원회(NOC)에 의향을 타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9일 전했다.

 이번 총회는 재선에 성공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IOC 위원의 첫 국제 행사다.

 IOC는 이달 말과 3월 총회 직전 두 차례 집행위원회를 열어 총회 안건을 확정한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3차 유행으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올해 7월에 정상적으로 열릴지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많이 늘었다.

 현역 최장수 IOC 위원인 딕 파운드(캐나다)는 이달 초 "도쿄올림픽 개최를 장담할 수 없다"고 전망했고,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은 17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각료 중에서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호주 출신의 케번 고스퍼 전 IOC 부위원장은 18일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제삼자인 유엔에 물어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도쿄올림픽이 올해 열리지 않는다면, 오는 10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총연합회(ANOC) 총회도 영향을 받는다.

 ANOC는 지난해 도쿄올림픽이 1년 후로 연기되자 대한체육회와 협의해 ANOC 총회도 2020년 11월에서 올해 10월 26∼27일로 옮겨 개최하기로 일정을 조정했다.

 체육회 측은 "206개 나라 NOC 대표가 모이는 ANOC 총회는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시상하는 자리"라며 "만일 도쿄올림픽이 안 열린다면, ANOC 총회 개최도 재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임성재, 골프 '별들의 전쟁' 첫날 2타차 7위 '신세계 영입 1호' 추신수 유니폼도 가장 먼저
'학폭논란' 기성용 "축구 인생 걸고 저와 무관" SK에너지-제주Utd, 제주에 행복·온기 더한다
경마 휴장 전 산 마권·구매권 시효 만료일 연… K리그 2022시즌부터 1부리그 3팀 강등 가능
'손흥민 휴식' 토트넘 유로파리그 16강 진출 추신수, 신세계에서도 등번호 17번?
서귀포시, K리그1 승격 홈 개막전 제주Utd 응원 '남북한 도전' 2032하계올림픽 퀸즈랜드 유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