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지사 공약 비교 분석] (1)1차산업 분야

[제주도지사 공약 비교 분석] (1)1차산업 분야
여야 후보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 한목소리
  • 입력 : 2022. 05.22(일) 19:00
  •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허향진 농민수당 70만원으로 상향 조정
오영훈 '인력난해결센터' 설립 인력 지원


6·1지방선거가 이제 아흐레 앞으로 다가왔다. 유권자들의 후보 선택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제주도지사 후보들의 주요 공약을 5회에 걸쳐 게재한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제주지사 후보는 현재 운영 중인 감귤출하연합회를 제주농산물출하연합회로 전면 개편한 후 품목별 생산자조직과 행정간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농촌지역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읍·면 지역농협을 중심으로 농업 인력난해결센터를 만들어 파종에서 수확까지 농가에서 원하는 인력을 제공하고, 다른 지역보다 적은 외국인 계절노동자 제도 활용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공익형직불제의 사각지대를 제도적으로 보완해 나가고, 제주지하수를 보전할 수 있는 친환경농업의 확대, 전국 최고 수준의 친환경급식을 위한 도정지원비 상향, 센터건립 등과 더불어 가산형 지역형직불제도를 설계해 농가소득을 안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농산물 가격 안정제를 도입하고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임차농 실태조사를 바로 시행, 임차농에 대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식품가공산업 육성'과 '제주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도 공약으로 제시했다.

오 후보는 "전국 수급 안정품목이자 농식품부의 채소가격안정제 품목인 마늘과 양파인 경우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제로 보완하고 제주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은 윤석열 정부와 초당적인 협의에 나서 국비 지원 방안을 실현하는데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지사 후보도 1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산물 해상 물류비 지원을 약속했다. 도내 농산물의 육지출하 비중은 약 84%로 물류단계에서 해상운송 추가부담으로 육지부 농산물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농산물 해상물류비는 연간 약 740억원으로 제주농민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허 후보는 "제주특별법을 개정해 1차산업 제품의 해상운송비 지원을 확대하되 우선 내년 국비 300억원을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농산물 해상물류비 공약을 민선 8기 임기 내 추진하며, 제주특별법을 개정하고 특별회계를 설치해 재원을 조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농업직불금 예산 확보 정책과 연대해 직불금 확대를 추진하고 무기질 화학비료 인상 차액에 대한 국비지원을 약속했다. 또 농민수당을 4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연간 40만원에서 70만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약속했다.

녹색당 부순정 제주지사 후보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농업정책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초생재배 농가에 대한 기후 수당 지급, 휴경지 보상 현실화, 농촌을 살리기 위해 나서는 청년을 준공무원으로 대우 등이다.

무소속 박찬식 제주지사 후보는 제주의 모든 1차 산업을 친환경 유기농과 동물복지 농장으로 전환하기 위한 로드맵을 현장의 농축수산인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5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