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탈' 의료공백 '불안'.. 제주 비상체제 돌입

'전공의 이탈' 의료공백 '불안'.. 제주 비상체제 돌입
정부 보건 의료재난 경보단계 최고 단계 '심각' 격상
道, 비상진료대책상황실→재난안전대책본부 확대
비상진료대책반, 총괄지원반, 의료지원반 등 구성
  • 입력 : 2024. 02.23(금) 16:30  수정 : 2024. 02. 26(월) 14:35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전공의 집단행동에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 이는 정부가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제주도는 23일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하고 제주지역 의사 집단행동 대응 현황 및 부서별 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제주도는 현재 가동 중인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확대 구성해 집단행동 종료 시까지 24시간 비상연락망을 유지하는 등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에 돌입한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직접 맡는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진료대책반 ▷총괄지원반 ▷점검검지원반 ▷주민소통반 ▷의료지원반 ▷대변인 등으로 구성됐다.

비상진료대책반은 응급의료, 이송 및 전원, 공공의료, 행정조치 등을 담당하며, 총괄지원반에서는 비상진료대책반의 협조 요청사항을 지원하고 부서 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또 점검지원반은 휴진 개원의 유선 및 현장 확인과 업무개시명령서를 부착하는 등 불법 집단휴진 대응업무를 지원하며 의료지원반은 응급환자 이송과 군의관 인력을 지원한다.

주민소통반에서는 민원 대응 및 안내, 피해신고·접수센터(129번) 연결 등을 지원하며, 대변인에서는 의료계 현황 등의 정보를 전파한다.

도는 이를 통해 수련병원 전공의 근무현황을 지속 모니터링 하는 한편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의료시스템의 신속한 연계와 협력을 바탕으로 유관기관 핫라인 구축·운영, 비상 진료 의료기관 현황 파악 및 지도 점검 등을 추진한다.

또한 군,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을 통한 협력 지원도 강화한다.

보건소와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평일 진료시간을 확대하는 한편 주말·공휴일 진료를 실시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도내 주요 병원에서는 필수 의료과목 중심으로 단계적 진료체계로 전환하고, 도와 관계기관(소방 등)의 협력으로 응급의료기관 간 24시간 긴밀한 협력 하에 신속 이송·지원체계에 나선다.

특히 휴진 시 주민 불편이 큰 소아·분만·투석 분야 중점관리대상 의료기관 27개소(제주시 14개소, 서귀포시 13개소)를 지정해 집중 점검도 추진한다.

한편 지난 22일 기준 제주지역에서는 도내 6개(서귀포의료원, 한마음병원, 중앙병원, 한국병원) 수련병원 전공의 141명 중 107명이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보건복지부의 점검 매뉴얼 및 의료법에 따라 21일 무단 결근한 10명의 전공의에게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한 데 이어, 22일 업무개시 명령 이행 여부를 확인한 후 업무개시 불이행 확인서(9명)를 추가로 징구했다.

23일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성중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집단행동 관련 현황 파악 및 지도 점검과 함께 비상진료 대책이 원활히 운영되는지 확인하고 의료진들이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출장 중인 오영훈 지사도 "민·관·군·경 등 관계기관과 부서 간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며 도내 의료공백 최소화와 도민 의료 불편 해소를 위해 전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