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먼저 뺨 맞자 무차별 폭행… 40대 형제 형사처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20. 11:46: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말다툼을 하던 중 먼저 뺨을 맞자 격분해 상대방 일행을 무차별 폭행한 40대 형제가 나란히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폭력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6)씨와 B(40)씨에게 각각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친형제 사이인 A씨와 B씨는 지난해 3월 15일 새벽 0시5분쯤 서귀포시 한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중 또 다른 손님인 C(50·여)씨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C씨가 B씨에게 뺨을 먼저 때리자 이들 형제는 격분해 C씨와 C씨의 일행 2명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A씨는 폭력범죄로 12회의 벌금형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불량하다"면서도 "B씨의 범행은 C씨에게 먼저 폭행을 당한데서 비롯된 점, 피해자들의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아니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도 공보관 '공무원직' 박탈 위기 서귀포서 상가 안으로 승용차 돌진…운전자 부상
"갈등·분열 뒤로하고 제2공항 착공해야" 중국인 불법체류자 고용한 농업인 집행유예
민주노총 제주, 차별철폐 대행진 주간 선포 절·상대보전지역내 위법행위 무더기 적발
비자림로 확장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수립하라 무사증 중국인 도외 나가려다 덜미
우체국 통폐합·시간제우체국 보류 결정 전 동거녀에 돈 요구 60대 구속영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