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다저스 9회말 역전 끝내기 승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3. 15:59: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다저스 엔리케 에르난데스.

류현진(32)의 소속 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9회 말 극적인 역전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3연전을 스윕했다.

 다저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다저스는 선발 투수 마에다 겐타가 2회와 6회에 한 점씩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타선은 토론토 선발 투수 제이컵 웨그스펙에게 7회까지 안타 단 1개만 기록하며무득점으로 꽁꽁 묶였다.

 다저스는 웨그스펙이 내려간 8회에도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고, 0-2로 뒤진 9회 말 마지막 공격에 들어섰다.

 경기 내내 침묵하던 다저스 타선은 9회 말 극적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 타자 맥스 먼시가 상대 팀 바뀐 투수 데릭 로를 상대로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후속 타자 저스틴 터너는 우익수 뜬 공으로 아웃됐지만, 코디 벨린저가 우익선상 2루타를 터뜨리며 1사 2, 3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코리 시거가 초구를 노려쳐 우익수 쪽 싹쓸이 2타점 동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엔리케 에르난데스였다. 그는 역전 기회에서 침착하게 중전안타를 기록했고, 2루 주자 시거가 득점하면서 경기를 끝냈다.

 다저스는 올 시즌 12번째 끝내기 승리를 만끽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제주서도 '활활' 한국-북한 여자축구 제주 맞대결 가능성
임성재, PGA 밀리터리 트리뷰트 3R 톱10 진입 류현진 메츠전 7이닝 무실점 '부활'
손흥민 시즌 1·2호 멀티골 '추석 선물' MLB 텍사스 추신수, 시즌 22호 홈런포
LG 유강남, 9회초 2사 대타 역전 결승포 두산, KBO리그 최초 '4년 연속 80승' 눈앞
아시아 최초 신인왕 임성재, 개막 첫날 홀인원 최지만, 홈런 2방 개인통산 100타점 돌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