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주방에서 불이나면 ‘K’만 기억하세요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9.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소방청 국립소방연구원에서 식용유 화재 실험을 했다. 기름을 많이 쓰는 요리를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화재를 재현해 대처 방법을 살펴봤는데, 식용유를 프라이팬에 넣고 가열했더니 12분 뒤 350℃ 안팎에서 유증기가 나왔고, 2분여가 지나 380℃ 가량에서 불이 붙었다. 혼합유는 7~8분 뒤 280℃ 정도에서 유증기가 나왔고, 3분여 후 360℃에서 발화했다.

화재 진압을 위해 불이 붙은 식용유에 물을 뿌리자 수증기로 변하며 기름과 함께 튀기 시작했고, 순식간에 불꽃이 2m 이상 치솟아 불이 번졌다. 물의 온도와 식용유의 온도 차가 심해 폭발적으로 화재가 커졌다. 일반소화기로 화재를 진압 해보았는데, 일반 분발소화기나 하론계 간이 소화용구는 잠깐 불길을 늦출 수는 있지만 식용유가 냉각되지 않아 불이 재발화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추석에는 전이나 튀김 등 기름을 사용하는 음식을 많이 하는데, 식용유에 불이 붙었을 때 급한 마음에 물을 부어 오히려 불길이 더 커지는 사례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 순간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주방용 소화기인 K급 소화기다.

K급 소화기는 강화액이 주원료로 분사 시 온도를 30℃ 정도 낮춰주는 냉각효과와 함께 강화액이 비누거품을 형성하여 액체 표면을 덮어 화재를 끄는 질식효과까지 있다.

K급소화기를 사용을 위해 2017년 6월에 '소화기구 및 자동소화장치의 화재안전기준'을 개정했고 개정 이후 신축되는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기숙사, 노유자시설, 의료시설 등의 주방 소화기 중 1대는 K급 소화기로 비치하도록 했다. 주방에 불이나면 'K'급 소화기만 꼭 기억하자! <김정훈 제주소방안전본부 소방정책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희웅의 현장시선] 포스트 코로나19, 뉴노멀 … [열린마당] 소방정책 홍보… 안전의 성패를 좌…
[이경용의 목요담론] 포스트 코로나시대, 제주… [열린마당] 자동차 구입과 이사하기 전, 이것만…
[열린마당] 세계 환경의 날 지구에게 쉼표를 [강종우의 한라시론] 전국민 고용보험, 사업고…
[주간 재테크 핫 이슈]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이소영의 건강&생활] 우리는 서로 연결되어 있…
[열린마당] 취업전쟁, 인턴십부터 한걸음씩 [열린마당] 올 여름 태풍·침수 피해 미리 대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