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가을 태풍 10월까지 한반도 접근 가능성
1951년 이후 9월에 태풍 2개 영향 준 해 8번
10월 한반도 접근한 해 5번..평균 3.1개 영향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5. 07:4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나라는 올해 이미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많은 태풍의 영향을 받았지만 추가로 태풍이 더 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은 총 15개로, 이 가운데 5개가 한국에 영향을 줬다. 가장 최근 온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달 6∼7일 기록적인 강풍으로 우리나라를 할퀴었다.

평년에 발생한 태풍은 25.6개로, 이 가운데 3.1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다.

1951년부터 작년까지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해는 1959년으로, 총 7개가 한반도에 상륙했거나 가까이 접근했다.

1976년에는 6개, 1961년 등 10개 연도에는 5개 태풍의 영향을 받았다.

기상청은 태풍이 올해 추가로 접근해올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평년 10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0.1개"라며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는 없지만, 추석 이후에도 태풍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1951년부터 작년까지 우리나라가 9월에 태풍 2개(3개는 없음)의 영향을 받은 해는 8번이나 된다. 태풍이 10월에 한반도에 접근한 해는 총 5번(각 1개)이다.

11∼12월에도 태풍은 발생하지만 한반도 근처로 오지 못했다.

가을 태풍은 여름보다 더 위력적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문일주 제주대 교수는 "태풍이 발생하는 해역은 초가을에 수온이 가장 높아 에너지가 풍부하다"며 "여름철 한반도를 덮고 있던 북태평양 고기압은 가을이 되면서 동쪽으로 이동하는데, 태풍은 그 가장자리를 타고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로 올라올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이렇게 북상한 온난다습한 태풍은 성질이 다른 한반도의 찬 공기와 만나면서 폭우와 강풍을 동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군포 목회자 일행 접촉 제주도민 67명 '음성' 진에어 19일부터 제주-여수 노선 신규 취항
제주지방 4일까지 육-해상 짙은 안개 '주의' 1살 원생 학대 어린이집 교사 징역8개월 선고
2014년 끊긴 제주-인천 여객선 내년 9월 뜬다 남송유물 쏟아진 신창리 해역 2차 발굴조사 착…
'접촉자만 80명' 서귀포 뷔페 2차감염 차단 비상 강창일 전국회의원 동국대 석좌교수 부임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 후보자 12일 인사청… 음주운전 차량 평화로 연석 추돌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