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 도민공감대 부족"
농수축위 질타... "재생에너지 전환 필요성 도민 홍보 강화" 주문도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0.23. 17:26: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질의하는 김경학 제주자치도의회 의원.

제주특별자치가 '카본 프리 아일랜드(탄소없는 섬) 2030' 계획 달성을 위해 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도민공감대 형성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3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377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가 도마위에 올랐다.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안덕면)은 지난 9월 임시회에서 주민설명회 부족 등 주민수용성 미확보 문제 등으로 심사보류된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조성사업을 꺼내들고 "제주도가 탄소없는 섬 만들기 위해 이 사업을 시발점으로 온 섬에 풍력발전소를 설치하려는건데 아직까지 지역설명회나 간담회가 없다"며 "부서에서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조 의원은 찬반을 떠나 대정읍 전체 주민 대상 설명회 또는 간담회를 개최할 것을 주문했다.

 김경학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구좌읍·우도면)은 풍력사업 추진의 가장 큰 난관으로 경관의 문제를 꼽으며 "경관문제를 해결못하면 나아가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대정문제만이 아니다. 앞으로 (대략)20곳은 더 생겨야 하는데 이게 가능하겠는가"라며 "경관을 일부 훼손하면서 신재생에너지로 가야할지, 경관 가치를 지키기 위해 해상풍력을 포기할지 이제는 도민들도 고민해야한다고 본다"며 "신재생에너지는 앞으로 전 인류적 의무고, 기후변화가 가져올 재앙을 생각하면 필연적으로 갈 수밖에 없다. 도정이 좀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야한다"고 주문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찬성과 반대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보니 속도감 있게 진행안되는 부분은 사실"이라며 "재생에너지 전환의 가치나 의미에 대해 충분하게 도민공감대 형성이 안돼 있는 부분이 있는데,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이나 설명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교통량 많은 노형지역에 대기오염측정소 설치 제주도, 세정운영회의 개최
가락시장 찾은 위성곤 "감귤 어려운데 제값받게 해… 원희룡 지사 공약 '느림의 길' 원안대로
제주도,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제안서 공모 제주 공직사회 '폭언·업무 떠넘기기·야근 강요' 갑…
"제주 카지노산업 복합리조트로 추진해야" [월드뉴스] 혼돈의 홍콩… 이달 시위체포자 500명 ‘…
제주, 재수끝에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 자유특구'… '제주 복지기준' 마련 위해 9개 분야 설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