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전기차 충전 규제특구 실증 나선 업체 포부는?
4일 제주칼호텔에서 '혁신성장협의회' 회의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2.04. 18:08: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제주를 '전기차 충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한 가운데 실증에 나설 업체들이 향후 포부를 밝혔다.

 제주 전기차 혁신성장협의회는 4일 제주칼호텔에서 3차 회의를 열고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따란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충전시간 단축을 위한 충전인프라 고도화 실증에 참여하는 ㈜시그넷에너지와 ㈜시그넷이브이, ㈜지니는 상용화 목표를 2022년으로 잡았다. 인프라 고도화는 기존 1시간10분이 소요(코나 기준)되던 급속충전기(50㎾)에 에너지 저장장치(50㎾)를 추가로 설치, 충전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자는 것이다

 이들은 "우선 내년까지 인명피해가 없는 장소 3개소를 선정, 제품 안전 기준에 대한 실증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어 다음해에는 7개소로 실증단지를 확대하고, 궁극적으로는 2022년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증이 성공하면 충전 소요시간이 줄어드는 것 뿐만 아니라 전력망 부하도 안정화 될 것"이라며 "특히 긴급 재난 상황 시 대체 전력 공급처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동형 충전서비스는 ㈜에바와 ㈜민테크, ㈜타디스테크놀로지가 실증에 나선다. 이들은 내년까지 안전성 검증 및 관리기준 수립하고, 2021년부터 본격적인 실증에 나선다.

 이들 업체는 "이동형 충전서비스가 실현될 경우 주차장이나 고정식 충전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해소할 수 있다"며 "배터리 역시 기존 차량에서 사용했던 것을 재활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자원의 선순환 구조를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충전 인프라 공유 플랫폼'과 '충전 데이터 기반의 전기차 특화 진단 서비스'의 실증을 맡은 업체들도 참가해 전기차 관련 규정 개선 및 잔존가치 확보에 대해 의견을 피력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연락두절 제주 신천지 16명… "경찰이 찾는다" 과잉생산에 '소구형 양배추' 해답될까
"노는 땅에 나무 심어드립니다" 제주 '청소년육성기금 장학금' 신청 접수
조동근 道해양수산국장 '홍조근정훈장' 코로나 여파로 제주 외국인 체류기간 '연장'
중앙·한마음병원 '국민안심병원' 추가 신청 제주서 마스크 매점·매석 30대 중국인 적발
제주 신천지 유증상자 8명 추가 확인 미래통합당,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