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지난해만 1125톤' 방치폐기물 수거 어쩌나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0. 02.19. 13:15: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가 관내 공한지나 야산, 오름 등 취약지역에 방치된 폐기물 수거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해만 해도 공한지 등에 방치된 폐기물 처리물량이 1125톤에 달하는데다 여기에 투입된 사업비만도 2억6200만원에 이르는 등 막대한 혈세가 투입되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폐기물량이 줄어들지 않고 있어 제주 청정이미지 훼손은 물론 환경오염 우려를 낳고 있다. 방치폐기물 대부분이 폐가구나 폐가전 등 생활폐기물 등으로 공한지, 야산 등 시민들의 왕래가 적은 취약지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에따라 방치폐기물 일제 조사 및 환경정비 추진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불법 투기행위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등을 포함 강력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2월까지 방치폐기물 일제조사 및 환경정비 추진계획을 수립, 조사를 실시하고 4월말까지는 사업비 2억5500만원을 투입 집중수거를 통해 청정이미지 제고와 환경오염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매년 방치폐기물을 일제 정비하고 있으나 폐기물량이 줄어들지 않고 있는 실정으로 시민의식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오영훈 "심재철은 제주도민에 사과하라" 차주홍 "주민자치회법 입법 적극 추진"
장성철 후보, 4·3 추모 유세차 선거 잠시 멈춤 강은주 "4·3에 대한 정명운동 나설 것"
코로나 속 4·3추념식… "개최만으로 감사" 경로당 등 사회복지이용시설 휴관 4차 연장... …
문 대통령 4·3 배보상 강조.... 정부.국회 움직… '수형인 명부 발굴' 추미애 "진영 논리 휩싸이…
자동차세 고질체납·비과세감면차량 일제 조사 지역공동체 이익실현 마을기업육성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