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재인 대통령 "하귀리 영모원 비석 구절이 4·3의 정신"
3일 SNS에 영모원 4·3 희생자 위령비 비문 언급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은 서로 손을 잡으라" 인용
청와대=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4.03. 17:58: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뒤 제주 하귀리 영모원을 참배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주시 애월읍 하귀리 '영모원'을 방문한 뒤 "4·3 희생자 위령비의 뒷면 비문 구절이 가슴을 울렸다. 비문의 구절이 바로 4·3의 정신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참석차 제주를 방문했던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이같은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메시지에서 "오늘 72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후 애월읍 하귀리에 있는 '영모원'을 참배했다"며 "영모원은 하귀리 출신 독립유공자, 호국영령, 4·3희생자들을 함께 추모하는 화합의 추모공간"이라고 전했다.

이어 "2003년에 '위국절사 영현비', '호국영령 충의비', '4·3희생자 위령비' 3개의 비석이 함께 제막되었는데, 그 비석들 뒷면에 감동적인 글들이 새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3희생자 위령비'의 뒷면 비문이 특히 가슴을 울리는데, 이런 구절이 있다"며 '지난 세월을 돌아보면 모두가 희생자이기에 모두가 용서한다는 뜻으로 모두가 함께 이 빗돌을 세우나니,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은 서로 손을 잡으라'는 비문의 구절을 소개했다.

이념의 대립에서 비롯된 양민 학살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되, 이를 극복하고 진영 논리를 넘어서서 손을 잡아야 한다는 비문 속 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화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것이 4·3의 정신일 것"이라며 "언제 한 번 들를 기회가 있다면 전문을 읽어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제주 4·3이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로 만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카카오커머스, 벤처캐피탈 투자조합에 20억 출…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 토지, 목적 외 사용 '…
해외여행 못간 20~30대 제주로 몰린다 제주도의회 상임위 개편 공론화 촉각
양돈농가 외부·울타리 입출하대 설치해야   코로나19 심각단계 100일 제주관광객 217만명 줄…
제주 밀려드는 괭생이모자반 선제적 대응 실패 고태순 의원, 취약계층 방문방역 지원 조례 제…
제주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설치 근거 마련 추… 제주도, 유관기관 합동 교통사고 예방 강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