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인정 못한다" 국토위 추경안 심사 파행

"원희룡 장관 인정 못한다" 국토위 추경안 심사 파행
野 원희룡 임명 강행 등 문제제기…與 "국민이 엄중 심판할 것"
  • 입력 : 2022. 05.17(화) 11:12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연합뉴스

국토교통부 소관의 정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위해 17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임명 등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

야당은 원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자료 제출이 미흡했고 각종 의혹이 소명되지않은 데다 윤석열 대통령이 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원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점 등을 지적했다.

이에 여당은 윤석열 정부의 제대로 된 출범을 막는 야당의 '발목잡기' 행태가 도를 넘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회의가 시작되자 야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업무추진비 현금지급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 인사청문회에서 나온 각종 의혹과 자료제출 미비 등을 언급하며 회의 진행에 문제를 제기했다.

조 의원은 "추경안 심의는 성실히 임하겠지만 원 장관의 인사는 받을 수 없으니국토부 소관 추경안 제안설명도 국토부 1차관이 대신 하도록 해달라"며 "민주당은 질의도 두 차관에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교흥 의원은 "원 장관은 본인 주택의 셀프 용도 변경, 오등봉 공원 민간 특혜 의혹 등을 소명하지 못해 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는데도 임명됐다"며 "야당이 당신(원 장관)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있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은 "조 간사의 의사진행 발언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라며 "원 장관이 성실하게 청문회에 임했음에도 윤석열 정부의 출범을 방해하고 발목잡기 하는 구태를 국민이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김상훈 의원도 "문재인 전 대통령도 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후보자 34명의 임명을 강행했다"며 "장관에 임명된 만큼 정상적으로 회의가 진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발언이 끝난 후 원 장관의 인사말이 시작되자 조 의원이 퇴장했고, 인사말이 끝날 때쯤 야당 측은 민주당 김회재 의원만이 남아 있었다.

결국 국민의힘 소속 이헌승 국토교통위원장은 원활한 회의 진행에 필요한 간사 간 협의를 위해 정회를 선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608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명윤 2022.05.18 (16:59:06)삭제
농지법을 위반하고 청문회에서 사실 인정하고도 혐의 없음 결정을 받은 고영권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부당해고 자문 변호사를 제주도 정무부지사로 임명한 원희룡 씨에게 국가와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자리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헌법 제7조,국가공무원법 제1조•제59조: 공무원은 국민을 위한 봉사자)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