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민 결사반대'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재개 무산

'지역주민 결사반대'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재개 무산
26일 오전 8시 자재 반입 차량 진입 막혀 20분 만에 철수
반대 주민들 "지방선거 6일 앞두고 공사 강행 이유 뭐냐"
제주도 "증설 시급한 상황… 마을회 대화 거부해 답답"
  • 입력 : 2022. 05.26(목) 16:25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26일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를 위한 자재 반입이 시도됐지만 주민들의 격렬한 반발로 무산됐다. 김도영기자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 재개를 위해 자재 반입이 시도됐지만 주민 반발로 또다시 무산됐다.

26일 오전 8시 제주시 구좌읍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재개를 위해 굴삭기를 실은 트럭과 자재를 실은 트레일러가 하수처리장 진입을 시도했지만 입구에 멈춰 섰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반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와 월정리 마을회 등 주민 50여명이 진입로를 막아서며 차량 진입을 차단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머리에 '결사반대'라고 적힌 띠를 두르고 피켓을 흔들며 "월정리 마을회는 마을총회를 통해 동부하수처리장 증설을 반대하기로 결의했다"며 "제주도의 공사 강행 결정은 주민 동의 없는 인권 유린의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얼마 전 제주도지사 후보와 제주시을 국회의원 후보들 모두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사안은 재검토할 사항이라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며 "후보들은 또 동부하수처리장 옆 용천동굴 하류 지역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돼 있지 않는 문제를 인식하며 등재 필요성에도 공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사 반대 주민들은 "증설 공사가 진행되면 용천동굴 훼손은 당연한 수순으로 사업지로부터 불과 115m 떨어져 있는 동굴 훼손 대책조차 마련하지 않았다"며 "공사를 강행하려는 제주도정의 행태를 월정리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측 간의 충돌 위험성으로 긴장감이 흐르던 가운데 8시20분쯤 공사 차량들은 운전대를 돌려 철수했고 주민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하기도 했다.

공사 반대 주민들은 "도지사·국회의원 후보들이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문제는 마을 주민들의 입장에서 대안을 모색하겠다는 분명한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는 데도 지방선거 6일 전에 증설공사를 강행한다는 것은 리민과 도민의 의사에 반하는 것"이라며 "선거에 의해 선출되는 도민의 민의를 대표하는 지방정부와 국회의원의 심의권을 무시하는 공권력에 의한 일방적 폭거로서 즉시 공사 시도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사 주체인 제주도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증설 공사가 시급한 상황에서 시공사의 일정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공사 재개를 추진했지만 주민 반발로 어려운 실정"이라며 "주민 협의가 우선이기 때문에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으나 마을에서 대화를 거부하고 기존 시설 철거까지 요구하는 답답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동부하수처리장의 1일 평균 하수 처리량은 1만1595t으로 처리 가능 용량인 1만2000t의 96.6%에 육박하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78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