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실 "다가올 미래는 희망찬 새날이기를"

김현실 "다가올 미래는 희망찬 새날이기를"
첫 개인전 수채화전 '새벽'
6월 1~7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 입력 : 2022. 05.28(토) 22:35
  •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그저 좋아서 자연스레 다가선 그림에서 희망을 보고 꿈을 키워온 지난 몇 년. 앞으로도 늘 그림과 함께 하고 싶다는 소망으로 이번 전시회를 준비합니다."

6월 1일부터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첫 개인전인 '새벽'을 여는 김현실 작가가 띄우는 초대장이다.

현재 중등교사인 그녀는 지난 7~8년 틈틈이, 그리고 꾸준히 준비해 온 수채화 작품 40점을 처음 선보인다.

전시명인 '새벽'엔 "코로나로 얼어붙은 세상, 용납될 수 없는 전쟁으로 인해 고통을 겪어야 하는 지구촌의 가슴 아픈 소식 들 속에서 그래도 다가올 미래는 이 모든 걸 인내하고 이겨낸 희망찬 새날이기를 바라며, 새 세상을 여는" 의미가 담겨있다.

전시는 기획전시실에서 6월 7일까지 이어진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13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